종아리 둘레 34cm 미만이면 의심해야 할 질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종아리 가장 두꺼운 곳 둘레가 남자 34cm, 여자 33cm 미만이면서 자주 넘어진다면 근감소증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겠다.

나이가 들수록 주의해야 할 대표적인 질환이 근감소증(Sarcopenia)이다. 말 그대로 근육량이 감소하는 질환이다. 나이가 들면 체지방은 증가하고 근육량이 감소하는 신체 변화가 생긴다. 80세 이상은 50%이 근감소증을 가질 정도로 흔하다.

근육량이 적다고 해서 근감소증으로 진단되지는 않는다. 인바디 등으로 근육량이 감소한 환자에서 2019년 아시아 기준으로 걷는 속도가 6미터 보행에서 1.0m/s로 떨어져 있고 손의 악력이 남자는 28kg, 여자는 18kg 미만으로 감소되면 근감소증으로 진단한다.

하지만 일반인이 손의 악력이나 걷는 속도를 측정하기란 쉽지 않다. 강동경희대병원 재활의학과 유승돈 교수는 “장딴지 둘레나 근감소증 자가진단 설문지(SARC-F)로 구분할 수 있다. 의자에서 5회 일어나기(12초 이상)를 해본 후 의심스러우면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근감소증 주요 원인에는 근골격계의 퇴행성 변화, 신경계와 호르몬의 변화, 활동량 감소, 영양 상태 불균형, 지속되는 만성질환 등이 있다 보통 노화로 인해 발생하거나 뇌졸중, 골다공증, 치매 등의 질환 때문에도 발생한다.

특히 심부전, 만성폐질환, 당뇨, 콩팥병 등 만성질환이 있는 노년층이 신체기능이 떨어지고, 체중이 줄며, 우울감, 집중력 저하가 생기거나, 자주 넘어지면 의심해야 한다. 종아리의 가장 불룩한 곳 둘레가 남자 34cm, 여자 33cm 미만일 경우, 근감소증 자가진단설문(SARC-F)에서 이상이 있는 경우, 병원에서 근감소증 평가를 받아 보는 것이 좋다.

근감소증 자가진단설문지는 ▲근력 : 무게 4.5kg을 들어서 나르는 것이 어렵다 ▲보행보조 : 방 한쪽 끝에서 다른 끝까지 걷는 것이 어렵다 ▲의자에서 일어나기 : 의자(휠체어)에서 일어나 침대(잠자리)까지 이동하는 것이 어렵다 ▲계단 오르기 : 10개의 계단을 쉬지 않고 오르는 것이 어렵다 ▲낙상 : 지난 1년 동안 몇 번이나 넘어졌나? 등의 질문지로 구성되어 있다.

◆ 낙상, 영양장애, 우울증 위험 높아져
노년기 근감소증이 위험한 이유는 낙상, 골절 발생을 증가시키고, 비만, 당뇨, 고혈압, 골다공증과 같은 만성 질환, 인지기능 저하, 뇌졸중, 치매까지 다양한 질환 발생에 중요한 요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유승돈 교수는 “골격 근육량이 적을수록, 또한 근력이 낮을수록, 장애의 발생은 많아질 수 있다. 그로 인한 사망 위험도 높아질 수 있다. 즉, 단순한 노화가 아닌 다른 질병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근감소증을 관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평소 단백질, 비타민 D, 불포화 지방산, 항산화 영양제 등으로 영양을 챙겨야 한다. 검정콩, 육류, 생선, 두부, 달걀 등의 충분한 단백질 섭취가 필요하다. 일반 성인은 체중 1kg당 하루 0.9g의 단백질 섭취를 권장하는데, 근감소증 예방을 위해 제시하는 단백질 권장 섭취량은 체중 1kg당 1.2g이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