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어떤 방귀는 냄새가 오래갈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쉽게 사라지지 않고 오래 머무는 방귀가 있다. 그저 불쾌한 느낌 탓이 아니라, 과학적 이유가 있다. 미국 ‘맨스 헬스’가 소화기내과 전문의의 설명을 들었다.

새미어 이즐람 박사에 따르면 방귀 기체에 황화수소 성분이 많으면 공기 중에 더 오래 머문다. 방귀 냄새를 고약하게 만드는 성분인데 결국 무슨 음식을 먹었느냐에 달린 문제다. 달걀, 고기, 콩, 우유 등 단백질이 많은 음식이나 양배추, 브로콜리 등 십자화과 채소 등에 황 성분이 많다. 아황산염이 든 와인이나 맥주도 원인일 수 있다.

소화에 문제가 있어도 방귀가 독해지고 오래 머물 수 있다. 우유를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는 유당 불내증, 글루텐을 소화하지 못하는 셀리악병과 소장 세균 과증식, 과민성 대장 증상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실내 온도나 환기 상태도 중요하다. 공기 흐름이 정체된 곳에서 방귀는 더 오래 머문다. 반대로 환풍기가 작동하거나 온도가 높은 곳이라면 방귀 기체의 농도는 빠르게 희석될 수 있다.

가구나 옷도 영향을 미친다. 쿠션이 있는 의자에 앉은 채로 방귀를 뀐다면 방귀 기체가 쿠션에 스며든다. 쿠션은 ‘범인’이 자리를 뜬 뒤 다음 사람이 앉을 때까지도 냄새를 머금을 수 있다. 옷은 필터 역할을 한다. 청바지를 입었다면 방귀 냄새가 덜 날 수 있다. 조밀한 천으로 짠 바지가 냄새를 오래 붙잡아 두기 때문이다. 그러나 어차피 ‘범행 현장’을 벗어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완만하게 오랜 시간 냄새를 풍길 수도 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