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왜 진한 키스를 할까?

[김원회의 性인류학] 키스의 메커니즘과 의미

매우 진한 키스를 ‘영혼의 키스(Soul kiss)’ 또는 ‘프렌치 키스(French kiss)’라고 한다. 혀를 상대의 입에 넣으며 하는 키스로, 코와 입을 같이 비벼 상대의 숨을 들여 마신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 방법은 남자에게 전율을 느낄 만큼 강한 자극을 주며 와인 한 병을 마신 만큼 취하게도 할 수 있다고 하는 사람도 있다. 이 때 입술과 턱과 턱 관절의 힘을 최대한 빼는 것이 중요하다. 한국인들은 대체로 키스하는 데에도 성급하다. 천천히 그리고 부드럽게 해야 한다.

보통의 키스는 입술 주위의 괄약근 2개를 포함해 약 12개 내외의 근육이 동원되는데, 프렌치 키스는 혓바닥의 회전운동 및 좌충우돌에 필요한 17개의 근육을 포함, 29~34개의 근육이 동원된다. 턱뼈도 많이 움직여야 되므로 그 번잡성과 역동성은 보통 키스와 비교가 안 되며 다이어트에까지 효험이 있다고 한다. 토마토 주스 한잔 만큼인 12킬로칼로리가 소모된다.

키스할 때 보통 278개의 군락의 박테리아를 주고받는다. 그러나 이 중 95%는 인간의 병원충이 아니므로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바이러스 수는 알려져 있지 않다. 프랑스의 철학자이자 작가인 제럴드 카헨에 따르면 키스할 때에는 최대 9㏄의 타액과 0.7g의 단백질, 0.18g의 유기질, 0.711㎎의 지방질, 0.45㎎의 염분이 교환된다고 한다. 키스할 때 트림이나 딸꾹질은 절대 참아야 하며, 눈을 감는 게 바람직하다. 상대방이 거인처럼 보이며 땀구멍, 주근깨, 검버섯 등이 다 보이기 때문이다.

키스는 상대에 대한 모든 종류의 정보를 잠재적으로 제공한다. 키스의 기원은 상대방의 냄새를 맡기 위한 것이라는 설이 유력하다. 가장 근접해서 상대의 페로몬과 접하는 일이기도 하다. 이 때 두 사람의 뇌는 재빨리 상대의 타액을 화학적으로 분석하여 둘 사이의 유전적 호환성을 결정하게 된다. 심지어는 상대의 유전자가 우수한지 건강상태가 양호한지까지 본인은 인지하지 못 하더라도 이를 느끼게 해 준다.

임신을 감당하는 쪽이 여자이니 여자가 특히 예민할 수밖에 없다. 호주의 바디랭귀지 전문가 알란 피스는 ‘여자의 두뇌는 또한 남자의 면역체계 상태에 대한 화학적 판단을 한다’고 했다. 몹시 좋아했는데 막상 키스를 하니 뭔가 찝찝하면 재고해 볼 노릇이다. 한마디로 연인들은 키스를 통해 냄새를 확인하고, 본능적으로 유전적 측면과 면역체계 면에서 유리한 배우자인지 아닌지를 판단한다는 것이다.

에디터 kormedimd@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