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알츠하이머병과 비슷하게 뇌에 악영향(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뇌에 심각한 변화를 일으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의과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가 뇌에 남긴 표식은 강한 염증과 붕괴된 뇌 회로이며, 알츠하이머병이나 다른 신경퇴행성질환에서 나타나는 표식과 유사한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의 신경과학과 교수인 토니 위스-코레이 박사는 “코로나19 감염자의 3분의 1 정도까지 브레인 포그, 기억력 문제, 피로 등을 포함한 뇌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감염에서 회복되고 오래 된 후에도 이런 증상을 보이는 사람이 늘고 있다”고 밝혔다.

브레인 포그(brain fog)는 머리에 안개가 낀 것처럼 멍한 느낌이 지속돼 생각과 표현을 분명하게 하지 못하는 상태를 일컫는다. 집중력 감소, 기억력 저하, 피로감, 우울 등의 증상을 동반하며 방치할 경우 치매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

위스-코레이 박사는 “그러나 우리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어떻게 이런 증상을 일으키는지, 그리고 그것이 분자 수준에서 뇌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이해가 거의 없었기 때문에 이번 연구를 실시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단세포 염기서열 분석을 이용해 코로나19로 사망한 8명과 다른 원인으로 사망한 대조군 14명의 뇌 조직 샘플을 분석했다.

위스-코레이 박사는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들의 뇌 조직 샘플에서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분자 증거는 없었지만 우리가 연구한 세포 유형(다양한 신경세포와 면역세포, 또는 뇌의 다른 지원 세포)에서 눈에 띄는 변화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매우 놀랐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코로나19로 인한 뇌의 변화는 염증, 비정상적인 신경세포 통신, 만성 신경퇴화의 징후를 나타내고 있다”며 “세포 유형 전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변화는 만성 뇌질환과 중복되는 것이 있으며, 인지, 조현병, 우울증과 관련된 유전적 변이 속에 속한다”고 설명했다.

위스-코레이 박사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은 혈뇌장벽에 걸쳐 염증 신호를 유발할 수 있는 염증 반응을 유발하는 것으로 보이며 이는 뇌에서 신경세포의 염증반응을 작동시킬 수 있다”며 “이번 연구는 코로나19로 인한 브레인 포그와 피로, 그리고 다른 신경학적, 정신학적 증상을 설명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Dysregulation of brain and choroid plexus cell types in severe COVID-19)는 ‘네이처(Nature)’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