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빼려고 운동한 후 나타난 긍정적 신호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균형 잡힌 식습관을 하고 꾸준히 운동을 하는데도 체중계에 올라가 보면 달라지지 않은 숫자에 좌절감을 느낀 적이 있을 것이다. 물론 체중이 줄어 눈으로 변화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면 운동이 재미있어지고 꾸준히 할 수 있는 동기부여가 될 수 있다. 하지만 체중 감량은 보통 시간이 걸리는 일이라 체중계 숫자가 드라마틱하게 달라지는 것을 기대하는 것은 쉽지 않다.

그렇다면 제대로 운동을 잘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미국 CNN은 꾸준히 운동을 할 때 우리 몸에 나타나는 긍정적인 신호들을 소개했다.

옷이 헐렁해진다
꾸준히 운동을 하면 체지방은 줄고 근육이 늘어 몸에 탄력이 생기고 전체적으로 라인이 예뻐진다. 그렇게 되면 체중에는 변화가 없더라도 전에 타이트하던 옷들이 헐렁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운동을 하는 목적이 체중 감량이라면 코어 근육을 단련하는 코어 운동과 심장 강화 운동인 카디오 운동을 추천한다. 에어로빅 등 혈액순환을 촉진하는 운동들이 이에 속한다.

몸의 활력이 증가한다
신체 활동을 하면 몸의 에너지가 증가한다. 연구 결과로 밝혀진 바에 의하면 유산소 운동을 하면 엔도르핀 수치가 증가해 우울증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엔도르핀은 에너지가 필요할 때 분비되는 호르몬인데 운동을 하면 우리 몸에서 엔도르핀이 분비되며, 꾸준히 운동을 할 때 이 호르몬이 분비되는 느낌에 빠져 더욱 운동을 즐기게 된다.

운동을 하면 수면의 질도 향상된다. 밤에 숙면을 취하면 다음날 몸도 가볍고 기분도 상쾌해지기 때문에 하루종일 몸에 활력을 느낄 수 있다.

지구력이 향상된다
처음 시작할 때 끝내기 어려웠던 운동 루틴을 더 짧은 시간 내에 더 빨리 끝낼 수 있게 되거나, 1km 달리는 것도 힘들던 사람이 열흘쯤 카디오 운동을 하고 나니 점점 더 쉽게 달릴 수 있게 된다. 꾸준한 운동으로 지구력이 향상되어 심장과 순환기관이 건강해진 것이다. 지구력이 향상되면 계단 오르기나 걷기 등 일상생활 중 활동이 더 쉽게 느껴진다. 이런 일들은 체중계 숫자보다 더 가치 있는 일이다.

단 음식이 덜 당긴다
운동을 하면 행복감을 느끼게 하는 호르몬인 세로토닌이 분비된다. 많은 사람들이 힘든 하루를 보낸 후 자신에게 주는 보상으로 단 음식을 떠올리는데, 운동을 하면 이러한 보상 없이도 자연스럽게 기분이 좋아지기 때문에 단 음식을 덜 찾게 된다. 이는 자연스럽게 체중 감량이라는 목표에 도움이 된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민탱이

    감사합니다!!^^

  2. 해변에서

    고맙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