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때부터 이어진 비만, 중년 인지능력에 악영향 (연구)

[사진=airdone/gettyimagebank]
어린 시절부터 이어진 비만, 고혈압, 높은 콜레스트롤 같은 심혈관 위험요소가 30대 중반 이후 인지능력 저하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어릴 때 이후 축적된 심혈관 위험 요소가 많을수록 기억력과 사고력 검사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다.

핀란드 투르크대 연구팀은 1980년부터 31년에 걸쳐 3~18세 남녀 3596명의 심혈관 위험을 추적조사했다. 2011년에는 34~49세 2000명 넘는 사람들이 삽화적 기억, 단기 작업 기억, 반응 시간, 시각 처리와 주의력을 측정하는 인지능력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어릴 때부터 지속적으로 고혈압을 가졌거나, 총 콜레스테롤과 LDL 콜레스테롤이 높으면 중년에 이르러 기억력이나 학습 테스트에서 좋지 않은 결과를 보여준다는 것을 발견했다. 어려서부터 고혈압, 콜레스테롤, 비만 등 세 가지 위험 요인을 모두 가진 사람들의 경우 기억력이 감소하고, 시각적 처리와 연관성 학습 능력이 떨어지고, 집중시간이 짧고, 반응 속도는 느렸다.

투르쿠대 박사과정을 이수중인 주우소 하칼라는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노년과 중년기 뇌 건강의 초점을 젊은 연령층 대상으로 돌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심혈관계 위험요인을 가진 아이들에 대한 조기 치료와 생활습관 변화를 통해 중년에 닥칠 수 있는 인지능력 저하 위험을 예방할 수 있다는 것. 이 연구는 미국심장학회지 ‘서큘레이션’에 발표됐고 CNN온라인판에서 보도했다.

이 연구에 의하면 심혈관 위험요소를 조기 해결할 수 있다면, 중년 이후 훨씬 더 나은 인지 능력과 더불어 더 나은 심혈관 건강을 누리게 될 수 있다. 미국심장협회(AHA) 예방책임자 에두아르도 산체스 박사는 성명에서 “미국 어린이들 중 3분의 1이 과체중이거나 비만으로 어린 시절은 제2형 당뇨병과 고혈압을, 성인기에는 심장질환과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더 높다”며 “현재 알츠하이머나 치매 치료법이 없기 때문에 이번 연구는 조기 발견과 예방의 중요성을 새삼 일깨운다”고 밝혔다.

어린 자녀의 건강, 부모 하기 나름

미국심장협회 대변인 투이 부이 박사는 “자녀의 현재와 미래 건강이 걱정된다면 먼저 소아과 의사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소아과 의사들은 아이의 혈압, 체중, 콜레스테롤이 나이에 비해 정상 범위 내에 있는지 확인하는 동시에 ‘예방의 문지기’ 역할도 할 수 있다. 아이가 얼마나 많은 활동을 필요로 하는지, 어떤 과일과 채소를 먹어야 하는지에 대한 조언과 지침을 얻을 수 있다.

전문가들은 자녀들이 비만과 같은 신체적 건강 문제를 극복하도록 돕는 것은 부모들의 몫이라고 말한다. 아이들에게는 어른의 행동을 따라하는 경향이 있다. 어렸을 때 부모가 건강한 음식을 먹으려고 노력하거나, 밖에 나가 동네를 산책하는 모습을 본다면 자연스럽게 아이들도 이를 따라하게 된다는 것.

이와 관련해 미국심장협회는 자녀 건강을 위한 지침을 다음과 같이 제시했다.

♦︎신체활동을 한다 = 미취학 연령 아이들은 하루에 3시간 정도 활발한 야외 놀이에 참여해야 한다. 나이 든 아이라면 하루 최소한 60분 이상 자전거를 타거나, 수영을 하거나, 언덕을 빠르게 오르거나, 축구 농구 같은 팀스포츠를 하는 등 적당한 강도의 활동이 필요하다. 운동은 하루에 20분씩 세 번에 나눠할 수 있다.

♦︎건강한 식습관 = 14~18세 소녀들은 1800칼로리까지, 같은 나이 소년들은 2200칼로리까지 섭취하는 것이 좋다. 미국심장협회는 다양한 채소, 과일, 견과류, 통곡물, 저지방 또는 무지방 유제품, 살코기, 생선을 주로 먹고, 트랜스 지방, 가공육, 단 음료의 섭취는 제한할 것을 권한다.

♦︎스크린 타임 줄이기 = 심장협회는 어린이와 청소년의 스크린타임을 하루 1~2시간 이내로 제한하라는 기존 권고안을 강조했다.

이 밖에 온 가족 함께 활동하기, 날마다 신체활동 계획하기, 침실에서 TV와 모바일 기기를 치우기, TV 시청시간을 정하기 등이 있다.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