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단계 고혈압’에 대한 새로운 권고

[사진=Ake Ngiamsanguan/gettyimagebank]
혈압이 130-139/80-89 mm Hg인 경우 1단계 고혈압으로 분류된다. 1단계 고혈압이 있는 사람이 생활방식을 개선해도 6개월 이내에 혈압을 낮추지 못한다면 약물 처방을 고려해야 한다는 미국심장협회(AHA)의 과학성명서가 나왔다. 이런 환자들은 10년 안에 심장마비나 뇌졸중이 발생할 ‘낮은 위험’을 갖고 있다. 위험이 낮다는 것은 10% 미만을 의미한다.

이 협회가 발표한 새로운 지침은 고혈압이 있는 미국 성인의 약 10%에게 적용된다. 1단계 고혈압을 가진 사람들은 주로 40세 이하 성인이 많다. 혈압을 낮추기 위한 건강한 생활습관의 변화에는 체중 감소와 조절, 규칙적 운동, 소금 섭취 제한, 칼륨 섭취 증가, 금연, 음주 제한 등이 포함된다. 고혈압을 막는 식이요법(DASH) 식단을 따르는 것도 권장된다.

미국심장학회와 미국심장협회가 2017년 발표한 혈압관리지침에서는 1단계 고혈압의 경우 투약 고려에 대한 내용이 빠져 있었다. 올해 발표된 과학성명서의 작성그룹 대표인 대니얼 존스 박사는 AHA 보도자료를 통해 “6개월 동안 생활습관을 바꿔도 혈압이 130㎜Hg 이하로 떨어지지 않은 환자 중 상대적으로 단기적인 심장병 위험이 낮은 경우 (2017년) 가이드라인에 치료 권고사항이 없었다”면서 “이 성명은 그 공백을 메꾼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과학성명은 ‘고혈압’ 저널에 게재됐다.

미시시피 의과대학의 명예교수이자 심장학회 회장을 지낸 존스 박사는 “고혈압을 치료하는 것이 심장마비와 뇌졸중의 위험을 낮춰 생명을 구한다는 강력한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진행을 관찰하기 위해 혈압을 정기적으로 체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하루 평균 130mm Hg 미만의 수축기 혈압을 달성하지 못한다면 약물 치료를 포함한 실질적인 다음 단계에 대해 의사와 상의해야할 때”라고 조언했다.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