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율 28.8%…한 해 환자 7200명씩 생기는 이 암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직도 민물고기를 날로 먹는 사람들이 많다. 익히지 않고 회나 덮밥 형태로 먹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민물고기를 날로 먹으면 기생충 위험만 있는 게 아니다. 생존율이 낮은 암에도 걸릴 수 있다. 그 환자 수가 한 해에 7200명이나 된다. 어떤 암이길래 그렇게 생존율이 낮을까?

◆ 위암 생존율은 77.0%인데.. 왜 28.8%?

2020년 12월에 발표된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의하면 위암의 5년 상대생존율은 77.0%이다. 하지만 담낭 및 기타 담도암의 생존율은 28.8%에 불과하다. 암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수술이 기본이지만, 담낭-담도암은 전체 환자 중 수술이 가능한 경우가 40~50% 밖에 안 된다. 증상이 쉽게 나타나지 않아 조기발견이 어렵고 해부학적으로 중요한 부위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예후(치료 후의 경과)가 나쁘다.

◆ 쓸개의 길에 생기는 위험한 담도암

우리 몸에서 지방의 소화를 돕는 담즙(쓸개즙)은 간에서 분비되어 십이지장으로 흘러 간다. 이 경로를 담도(쓸갯길)라고 한다. 간흡충(간디스토마)은 민물고기를 날로 먹었을 때 감염될 수 있는 기생충인데, 담도 벽에 붙어서 산다. 제 때 치료하지 않으면  담도암으로 발전할 수 있다. 아직도 우리나라에서는 간흡충에 감염된 사람들이 많다.

민물고기는 탕이나 찜 형태로 익혀서 먹는 게 최선이다. 깨끗하게 보인다고 회로 먹으면 간디스토마 위험에 빠질 수 있다. 담도암이 미국이나 유럽에 비해 동양권, 특히 우리나라에서 많은 이유는 간디스토마 환자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담도에 돌처럼 결정체가 생기는 담도결석도 담도암의 위험을 높인다.

◆ 대표적인 증상은?

담도암의 대표적인 증상은 황달이다. 피부와 눈의 흰자위가 노랗게 변하고, 갈색 소변과 회백색 변을 보게 된다. 피부에 가려움증도 생긴다. 그러나 초기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다. 황달 증상도 거의 나타나지 않는다. 조기 발견이 매우 어려운 이유다.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체중 감소, 피곤함, 식욕부진, 메스꺼움, 구토, 그리고 가슴골 아래 한가운데에 오목하게 들어간 ‘명치’ 부위에 통증이 생길 수 있다.

쓸개에 생긴 암인 담낭암은 담석증이 매우 큰 위험요인이다. 국가암정보센터의 자료에 따르면 담낭 결석이 있는 사람은 없는 사람보다 담낭암 발생 위험이 5-10배 정도 높다. 담석은 말 그대로 돌이 아니라 콜레스테롤의 침전물과 빌리루빈이라고 불리는 쓸개에서 발견되는 화합물이다. 복부 통증과 함께 췌장, 쓸개, 간에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비만, 당뇨, 간 질환 등이 위험 요인이다. 정기 건강검진 때 쓸개의 건강 상태에 대해 살펴보는 것도 필요하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