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때문에…성격까지 바꾸는 질환 10가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성격은 우리가 어떻게 생각하고 느끼고 행동하는지, 무엇을 좋아하고 싫어하며 세상과 어떻게 조화를 이루며 살아가는지에 영향을 미친다. 때로 변덕스러워지기도 하고 시간이 지나면서 달라지기도 하지만 여전히 그 안에 ‘나다움’은 존재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건강이 나빠지면 이런 나다운 성격을 유지하는 것이 힘들어지기도 한다. 미국 온라인 건강포털 웹엠디에 게재된 ‘성격에 영향을 미치는 10가지 질환’을 소개한다.

알츠하이머병 = 알츠하이머병은 사고, 판단, 기억력, 의사결정에 영향을 미치고 행동방식을 변화시킨다. 초기에는 불안해지고 쉽게 짜증이 나는 정도이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성격이 크게 바뀐다. 상냥하고 사려 깊은 사람이 거만하고 까다롭게 굴기도 하고, 걱정이 많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성격이었던 사람이 느긋해지기도 한다.

파킨슨병 = 파킨슨병은 처음엔 손이 약간 떨리는 증상으로 시작되지만, 결국 걷고 말하고 자고 생각하는 방식에까지 영향을 미친다. 사소한 것에 집착하거나 갑자기 부주의해지는 등 초기부터 변화가 시작될 수 있고, 나중에는 사교성이 없어지고 멍해지기도 한다. 또 생각을 일관되게 유지하기가 점점 더 어려워진다.

헌팅턴병 = 헌팅턴병은 유전질환으로 보통 30~40대 정도가 되면 발병한다. 뇌세포를 손상시키는 질환으로, 이 병에 걸리면 명확하게 생각하기가 어려워지고 극단적으로 화가 나기도 하며 양치질을 하는 일 같은 기본적인 것들을 신경 쓰지 않는 경우도 있다.

다발성경화증 = 다발성경화증은 자신의 면역체계가 뇌와 척추의 신경을 공격하는 자가면역질환으로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어떤 사람들은 비정상적으로 극도의 행복감을 느끼기도 하며, 실제 감정과는 전혀 다르게 통제할 수 없을 만큼 웃음이 나거나 울음이 나기도 한다.

뇌종양 = 뇌 전두엽에 종양이 생기면 성격, 감정, 문제해결, 기억력을 담당하는 영역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그렇게 되면 혼란스럽거나 감정기복이 생기는 등 여러 가지 증상이 나타난다. 어떤 사람들은 공격적인 성향을 보이거나 편집증적인 생각을 하기도 한다.

뇌졸중 = 뇌에 혈액이 전달되지 않으면 그 부분의 뇌세포는 충분한 산소를 공급받지 못해 죽기 시작한다. 뇌졸중이 얼마나 오래 지속되었는지, 뇌의 어느 부분에서 혈류가 끊겼는지에 따라 다른 증상이 나타난다. 몸의 일부를 움직이지 못할 수도 있고 성격이 바뀔 수도 있다. 성격에 영향을 미치면 전보다 참을성이 없어지고 감정기복이 심해지며 더 충동적으로 행동할 수 있다.

우울증 = 우울증은 기분에만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생각을 하는지나 어떻게 의사결정을 하는지, 그리고 기억력에까지도 영향을 미친다. 또한 자신을 둘러싼 세상에 대해서도 다르게 생각하게 되는데, 여성은 보통 자신이 쓸모 없다고 느끼거나 슬픔이나 죄책감을 많이 느끼는 반면 남성의 경우 피로를 느끼거나 짜증, 화를 내는 경향을 보인다.

강박장애 = 강박장애를 앓는 사람들은 본인의 의지와 무관하게 어떤 생각이나 충동을 멈출 수가 없다. 몇 번이고 손을 반복해서 씻는다던가 자신을 자꾸 의심한다던가 간단한 일을 끝내는 데에도 시간이 오래 걸린다. 이 때 누군가가 비난하면 불안이 가중되어 이러한 증상은 더욱 심해진다.

양극성장애 = 조울증으로도 알려진 양극성장애는 일상생활에서 느끼는 감정기복이 정상적인 범위를 넘어서 극단적으로 변하는 병이다. 조증 상태일 때에는 방방 뛰고 싶을 만큼 기분이 좋아지고 말이 빨라지며 위험이 큰 일도 기꺼이 하지만, 우울증 상태일 때에는 걱정이 많아지고 기운이 없으며 자신이 쓸모 없다고 느낀다. 어떨 때는 두 가지 기분을 함께 느끼기도 한다. 이렇게 극단적으로 기분이 변하면 수면과 평소 기운이 엉망이 되고 또렷하게 생각하기가 어려워진다.

조현병 = 조현병에 걸리면 들리지도 않는 목소리가 들린다거나 있지도 않는 것들이 보이는 등 망상과 환각을 경험하고, 실체가 없는 것들을 믿는다. 처음 증상은 사교적이지 않은 정도로 시작되지만, 증상이 심각해지면 제대로 생각을 유지할 수가 없어 사람들과 대화하는 것조차 어려워진다. 평소 성격과 다르게 예측이 어렵고 통제가 되지 않는 방식으로 행동하기도 한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