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세 번 ‘단맛 음료’도 간 건강 해친다”

탄산음료나 인공설탕이 든 음식을 하루 세 번 정도만 먹어도 간에서 지방이 다량 생성돼 지방간, 제2형 당뇨병의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또 이번 연구에서 당류 가운데에서는 설탕 성분인 자당(蔗糖·Sucrose)이 과일이나 벌꿀 등에 들어있는 과당(果糖·Fructose)보다 간에서 지방을 더 많이 생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당이 설탕보다 지방간을 더 일으킨다는 이전의 상식을 뒤엎는 연구결과다.

스위스 취리히의대와 취리히대학병원, 오스트리아 그라츠의대의 연구진은 2013~2016년 체질량지수(BMI) 24㎏/㎡ 이하의 18~30세 건강한 남성 94명을 모집했다. 참가자 선택 과정에서 지방간이 있거나, 평소 과당음료를 많이 마시거나 활동력에 제한이 있는 사람 등은 배제했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에게 4주 동안 당류 음료를 못 마시게 한 다음 세 그룹에게 하루 과당, 자당, 포도당 음료수를 3번 마시게 했다. 이는 하루 평균 80g에 해당한다. 나머지 한 그룹에게는 당류 음료를 못 마시도록 했다.

이에 따르면 과당음료를 마신 그룹은 포도당 음료를 마시거나 설탕 음료를 안 마신 그룹에 비해 간에서 지방이 2배 생성됐다. 이는 비알코올성 지방간, 제2형 당뇨병 등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진에 따르면 음료를 먹거나 마지막 음식을 먹은 지 12시간 뒤까지 체크했고, 차이는 지속됐다. 또 식탁용 설탕인 자당이 과당보다 간에서 지방 합성을 더 촉진시키는 것으로 나타나서 과당이 지방 생성의 원흉이라는 기존 상식을 뒤엎었다.

연구진의 필립 게르버 취리히대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식품이나 음료에 첨가되는 당류를 보통 정도만 섭취해서 부작용이 생긴다는 것이 드러났다”면서 “다만 과당류에 대한 개인적 내성이 반영되지 않은 연구결과이므로 이에 대한 후속 연구결과가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간장학저널·the Journal of Hepat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한편 당류는 과일, 채소의 천연 성분이기도 하지만 가공식품과 음료수의 맛을 풍미를 좋게 하거나 식품의 때깔을 나게 하기 위해서 화학적으로 추가되는데 이를 첨가설탕(Added Sugar)라고 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015년 첨가설탕을 하루 섭취 열량의 5% 이상 쓰지 말라고 권고했다. 6 티스푼, 25g 정도다. 우리나라의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국민 1인당 하루 당류 소비량이 2010년 69.9g, 2016년 73.6g으로 늘어나 당류 섭취 제한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