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몰두 아동, 폭식 위험 ↑ (연구)

[사진=airdone/gettyimagebank]
스마트폰이나 TV 이용 시간이 과도한 어린이는 폭식 장애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교 등 연구진은 9~10세 어린이 1만1,000명이 스마트폰과 TV 등에 쓰는 시간과 식습관을 분석했다.

어린이가 어떤 콘텐츠를 시청하느냐에 따라 위험의 정도는 달랐다. 소셜 미디어에 몰두한 시간이 1시간 증가할 때마다 1년 후 폭식 장애 위험은 62%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TV 혹은 스트리밍 영화 시청의 경우 39%였다.

폭식은 섭식 장애 가운데 가장 흔하다. 음식 앞에서 자제력을 잃고 많은 양을 순식간에 먹어 치운다. 이내 부끄러움이나 죄책감을 느끼며 괴로워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또 참지 못하고 폭식에 빠지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장기화하면 당뇨나 심장질환 등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의 원인이 된다.

제이슨 나가타 교수는 “스마트 기기 등에 빠져 자제력을 잃은 아이들은 식생활에서도 그러기 쉽다”면서 “보호자가 정기적으로 아동과 스크린 타임에 대해 이야기하고, 적절한 시간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Contemporary screen time modalities among children 9 10 years old and binge‐eating disorder at one‐year follow‐up: A prospective cohort study)는 학술지 ‘국제 섭식 장애(International Journal of Eating Disorder)’가 싣고, UPI통신이 소개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익명

    다이어트의 적은 폭식이 가장 무서운것 같아요. 스마트폰을 사용하는시간은 점점 늘어가고있는데 폭식으로 이어질까 두렵네요. 사용시간을 점점 줄이는 습간을 가져야겠어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