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또 뚫린 대형병원.. 한양대병원·보라매병원 집단감염

한양대병원·보라매병원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지만 주말 영향으로 국내 전체 확진자는 300명대를 기록했다. 사진은 30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병원에서 직원과 의료진,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국내 대형병원이 또 뚫렸다.

서울 한양대병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의료진을 포함해 27명이 신규 확진됐고, 서울 보라매병원에서도 환자 3명, 의사 1명, 간호사 1명 등 확진자 5명이 나왔다. 보라매병원은 확진자가 나온 병동을 폐쇄하고 환자와 의료진을 대상으로 추가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양대병원에서는 27일 병원 입원 환자의 가족이 최초 확진된 후 병원 환자, 가족, 간병인 등으로 전파됐다. 환자가 나온 15층은 코호트(동일집단) 격리됐고 역학조사 등이 진행 중이다.

코로나19 국내 전체 신규 확진자는 주말 영향으로 검사 수가 평일 대비 절반으로 줄어 300명대로 내려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1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55명 늘어 누적 7만8205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발생이 325명, 해외유입이 30명이다.

검사 건수는 2만4290 건으로 전날 4만7268 건보다 2만3천여 건 적다. 사망자는 6명 늘어 누적 1420명이고  위중증 환자는 2명 줄어 229명이다.

최근 일주일간 추이를 보면  437, 354, 559. 497, 469, 458, 355명을 기록하고 있다.

수도권이 224명으로 경기 107명, 서울 98명, 인천 19명 등이다. 비수도권은 101명으로 부산 20명, 경남 18명, 광주 16명, 경북 5명, 대구 9명, 울산·강원 각 6명, 충남 4명, 세종·전북 각 2명, 전남·제주·충북 각 1명이다.

대규모 집단 감염 사태를 유발했던 IM선교회 관련 미인가 교육시설 6곳의 확진자는 총 368명으로 늘어났다. 교육생이 전국으로 흩어져 있어 추가 환자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

신규 확진자가 다시 증가세를 보이는데다 감염 재생산지수가 코로나19 유행 억제와 확산의 기준점인 1을 넘어섬에 따라 방역 당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