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458명 “사흘째 400명대, 추가 확산 우려”

코로나19 신규확진이 사흘째 400명대를 기록했다. 사진은 코로나 확진자를 이송하는 모습. /사진=뉴스1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58명 발생했다.

497, 469, 458명 등 사흘연속 400명대로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다시 집단감염이 크게 불거질 수 있다는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사망자는 15명 늘어 1414명이 됐다. 위중증 환자는 8명 줄어 231명으로 계속 줄고 있는 추세다.

최근 일주일간 추이를 보면  392, 437, 354, 559. 497, 469, 458명을 기록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30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58명 늘어 누적 7만7850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지역발생이 423명, 해외유입이 35명이다.

국내발생 수도권은 303명으로 서울 152명·경기 136명·인천 15명 등이다. 서울이 전날 109명보다 43명이나 늘었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모두 120명이다. 광주 32명, 경북 21명, 부산 18명, 충북·경남 각 11명, 대구·충남 각 8명, 강원·전북 각 3명, 제주 2명, 대전·울산·전남 각 1명 등이다.

IM선교회 관련 집단감염 여파가 지속돼 전국 5개 시도에서 운영 중인 미인가 대안교육시설 6곳에서 모두 355명이 확진됐다.

서울 확진자가 증가한 것은 한양대병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23명이 양성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전국의 요양시설에서도 크고 작은 감염이 잇따랐다.

해외 유입 확진자 35명 가운데 내국인이 16명, 외국인은 17명이다.  15명은 공항·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20명은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확진됐다.

정부는 다음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현재 수도권 2.5단계·비수도권 2단계) 조정과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 연장 여부를 31일 오후 발표한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30일 회의에서 “한동안 안정세를 보이던 코로나19 확진자 추세가 대전 IM 선교회 집단감염 발생 등으로 400명대를 이어가며 추가 확산이 우려된다”면서 “정부는 그 어느 때보다 신중하게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 변경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