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지키는 올바른 호흡법

대부분 사람들이 무의식적으로 ‘숨 들이마시고 내쉬기’ 를 반복한다. 그래서 ‘숨쉬기 운동’을 대수롭지 않게 치부하기 십상이다. 하지만 어떻게 숨쉬기를 하느냐에 따라 직 간접적으로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 요가에서도 근력운동에서도 입만 열면 호흡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이유다.

올바른 호흡은 몸과 마음에 안정감을 준다. 균형 잡힌 속도로 들숨 날숨을 할 때 혈액 속의 산소와 이산화탄소가 적정한 수준을 유지할 수 있다. 신진대사도 활발해진다. 숨쉬기는 근육의 수축과 이완을 자극해 운동효과를 높여줄 수 있다. 누구나 훈련을 통해 올바른 숨쉬기를 익힐 수 있다. 미국의 건강 포털 ‘웹엠디’가 건강을 지키는 올바른 호흡법을 정리했다.

  1. 코로 호흡한다 = 입이 아니라 코로 호흡하는 것이 올바른 숨쉬기 방법이다. 코안에 있는 코털과 점액이 필터처럼 작용해 폐를 자극할 수 있는 먼지를 잡아내고 걸러내는데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또 외부 공기는 폐에 닿기 전 콧구멍을 통과하면서 따뜻하고 촉촉하게, 온도와 습도가 조절된다.
  2. 심호흡을 한다 = 긴장을 풀고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심호흡이 최고의 명약. 천천히 깊이 호흡하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 수치를 낮출 수 있다. 심호흡을 하면 미주 신경을 통해 심장 박동수도 차분해진다.
  3. 번갈아 다른 콧구멍으로 숨쉰다= 엄지 검지 손가락으로 번갈아 오른쪽 왼쪽 콧구멍을 막으면서 한쪽 코만으로 호흡하는 연습을 한다. 5분 동안만 해도 심장과 혈압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
  4. 수면 자세를 바꾼다= 옆으로 누운 뒤 베개 하나는 머리 쪽에, 또 하나는 다리 사이에 끼고 잔다. 호흡곤란을 완화할 수 있다. 똑바로 누워 자는 것을 선호하면 목과 무릎 아래 각기 베개를 넣는다.
  5. 노래를 부른다 = 소리높여 노래부르기는 폐와 호흡에 좋은 활동이다. 만성 폐색성 폐질환, 천식과 같은 호흡기 질환을 앓는 사람들도 노래가 도움이 된다. 노래를 부르면 불안감도 덜수 있다.
  6. 살을 뺀다 = 비만해지면 숨이 가빠질 우려가 있다. 과도한 뱃살은 폐가 담아낼 수 있는 공기의 양을 제한한다. 과체중의 경우 살부터 빼는 것이 편안한 호흡을 하는 길이다.
  7. 운동을 한다 = 걷기나 자전거타기와 같은 규칙적 신체 활동은 폐활량을 늘려, 보다 깊은 호흡을 할 수 있게 해준다. 중간 강도 운동을 최소 30분씩 일주일에 5회 정도 할 것.
  8. 큰 소리로 웃는다 = 소리내어 웃으면 폐활량이 늘어난다. 신선한 공기를 충분히 들이마시고 기분도 좋아지는 방법이다.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조기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