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행성 청춘들, 더 충동적이다 (연구)

[사진=chee gin tan/gettyimagesbank]
밤 늦게 깨어있는 젊은이들은 일찍 자는 동년배보다 음주와 흡연 비중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서리 대학 등 연구진은 18~25세 젊은이 191명을 대상으로 음주, 흡연, 카페인 음료 소비 성향을 살피고, 수면 습관과 불안, 충동성 등 심리 상태를 조사했다.

올빼미족 젊은이들은 아침형 동료들보다 술, 담배, 커피 등을 더 많이 섭취했다. 컴퓨터를 이용한 가상 테스트에서도 올빼미족은 더 충동적으로 반응했다. 가상의 현금을 받기 위해 얼마나 오래 기다릴 용의가 있는지 측정하는 실험이었다. 올빼미족 청춘들은 오래 기다려서 큰돈을 받는 대신, 보상이 적더라도 짧게 기다리는 편을 선호했다.

연구진은 야행성 젊은이들의 높은 음주 및 흡연 성향은 강한 충동성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사이먼 에번스 박사는 “올빼미족은 밤에 더 말똥말똥하고 컨디션이 좋아진다고 강변하지만, 음주와 흡연 등 해로운 습관 탓에 신체적, 정신적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청소년들의 수면 습관을 개선함으로써 약물 남용과 불안증 등을 줄이는 방법을 강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Associations between diurnal preference, impulsivity and substance use in a young-adult student sample)는 ‘크로노바이올러지 인터내셔널(Chronobiology International)’에 실렸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