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켜 놓고 자는 여성, 비만 위험 증가(연구)

[사진=bernardbodo/gettyimagesbank]

인공조명이나 전자기기에서 나오는 불빛은 수면을 방해하며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해 침실의 TV나 전자기기, 조명등을 켜 놓고 자면 살찔 확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국립보건원(NIH) 연구팀에 따르면, 자는 동안 조명등이나 전자기기 등의 인공 불빛이 켜있는 것이 여성의 체중 증가와 연관이 있다.

NIH 연구팀은 만 35~74세 사이의 여성 4만3722명을 대상으로 수면 환경을 조사했다. 실내 조명을 모두 끄고 빛이 전혀 없는 상태에서 잠자리에 드는 여성과 조명에 노출된 여성, 두 집단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참가자의 키, 체중, 허리 및 엉덩이 둘레, 체질량지수(BMI) 등을 측정했다. 그 결과, 자는 동안 실내의 인공조명에 노출된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추적 기간(5년) 동안 약 5㎏ 이상 체중이 증가할 확률이 17% 높았다.

과체중으로 진행될 가능성은 22%, 비만으로 진행될 가능성은 33%나 높았다. 연구팀은 “수면의 질은 비만 및 체중 증가와 관련이 있지만, 자는 시간 동안 인공적인 빛에의 노출과 체중 사이의 연관성은 잘 연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인간은 낮에는 햇빛에, 밤에는 어둠에 적응하도록 진화했다”며 “밤에 인공 빛에 노출되면 멜라토닌 등 호르몬의 변화가 나타나 비만 등 건강 상태에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 연구는 밤에 인공조명의 영향을 보여준다”며 “비만 예방과 건강을 둘 다 잡는 아주 쉬운 방법은 자기 전에 TV 등 전자기기와 불을 모두 끄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Association of Exposure to Artificial Light at Night While Sleeping With Risk of Obesity in Women)는 ‘미국의사협회지 내과학(JAMA Internal Medicine)’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