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동구에서 ‘코로나 19’ 32번째 확진자 발생…“해외여행력 없어”

[사진=chombosan/gettyimagebank]
서울 성동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2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19일 성동구에 따르면 추가 확진자는 성동구 사근동에 거주하는 78세 남성으로, 해외여행력이 없으며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8일 고열 등의 증세로 한양대학교 병원에 내원했으며, CT촬영 결과 폐렴을 확인한 의료진이 코로나19로 의심해 한양대병원 선별진료소로 옮겼다.

이후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날 새벽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아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성동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즉각대응팀의 역학조사에 적극 협조해 감염위험성이 있는 증상발현 이후 동선을 신속하게 공개할 방침이다. 아울러 확진자 발생에 따라 성동구 위기 대응단계를 ‘심각’ 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성동구는 오늘부터 성동구청, 동주민센터를 제외한 체육시설, 도서관, 복지관, 어린이집, 경로당 등 모든 공공시설을 임시 휴관(위기사항 해소 시까지)한다”며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소독 작업을 수시로 실시한다. 지역사회 감염을 방지하고자 하는 불가피한 조치이니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