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380호 (2020-01-06일자)

목월과 지훈의 우정, 지금 우리에게도 가능할까?

 

강나루 건너서
밀밭 길을

구름에 달 가듯이
가는 나그네.

길은 외줄기
南道 三百里.

술 익는 마을마다
타는 저녁놀.

구름에 달 가듯이
가는 나그네.

-박목월의 ‘나그네’

1916년 오늘은 변영로의 호 수주(樹州)에서 목(木), 김정식의 호 소월(素月)에서 월(月)을 따서 멋진 필명을 지은 목월(木月) 박영종이 태어난 날입니다. 목월의 쩍말없는 절창 ‘나그네’는 지훈(芝薰) 조동탁의 시 ‘완화삼’에 화답한 시이죠.

두 시인은 1939년 《문장》지에 함께 등단했지만, 서로 필명만 알고 있다가 1942년 3월 지훈이 경주에 여행 가면서 처음 만납니다. 목월은 경주에서 보자는 지훈의 전보를 받고 ‘박목월’이라고 써 붙인 깃대를 들고 역으로 마중을 나갔습니다. 둘은 월성여관에서 밤을 새워 이야기를 나눴고, 불국사와 석굴암 등을 여행합니다. 네 살 연하의 지훈이 서울 과 문단 이야기를 많이 했고, 목월이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했다고 합니다. 지훈은 목월에게 ‘완화삼(玩花衫)’을 씁니다.

차운 산 바위 위에 하늘은 멀어
산새가 구슬피 울음 운다.

구름 흘러가는
물길은 七百里

나그네 긴 소매 꽃잎에 젖어
술 익는 강마을의 저녁노을이여.

이 밤 자면 저 마을에
꽃은 지리라

다정하고 한 많음도 병인 양하여
달빛 아래 고요히 흔들리며 가노니….

그해 10월 일제가 조선어학회 사건을 일으켜 국어학자와 문인들을 핍박할 때 지훈이 월정사로 몸을 피하며 편지를 보내자, 목월이 ‘완화삼’을 떠올리며 보낸 답시(答詩)가 바로 ‘나그네’이지요.

두 시인의 시에서 거목의 담백한 우정이 오가는 게 느껴지지 않나요?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가 아니라, 서로에 대한 그윽한 존경이 흐르는 우정, 지금은 너무 보기 힘들어서, 더 아름다워 보이는 우정! 여러분에게는 그런 친구가 있나요, 아니, 그런 친구가 되고 있나요?


오늘의 음악

첫 곡은 ‘나그네’와 비슷한 분위기의 노래 ‘방랑자’입니다. 이탈리아 가수 니꼴라 디 바리의 세계적 히트곡 ‘Vagabond’를 박인희가 노래한 것으로 준비했는데, 저는 원곡보다 박인희의 곡이 더 낫네요. 바리톤 박용민이 부르는 박목월 작사, 김성태 작곡의 가곡 ‘이별의 노래’ 이어집니다.

  • 방랑자 – 박인희 [듣기]
  • 이별의 노래- 박용민 [듣기]

[오늘의 건강상품] 고소한 슈퍼푸드 고칼슘 쌀눈두유

 

건강선물닷컴의 최장수 스테디셀러로 맛과 영양이 뛰어난 프리미엄 두유입니다.

서울우유 쌀눈두유는 한 팩에 현미 3㎏ 분량의 쌀눈을 담았고, 17가지 곡물로 영양을 보충한 두유입니다. 쌀눈은 뇌건강에 좋은 가바를 비롯해서 옥타코사놀, 감마오리자놀, 라이신 등 영양의 보고라는 것은 잘 아시죠?

여기에다가 찰보리, 녹두, 귀리 등 국내산 17곡에 고칼슘까지 함유했습니다.

아침에 빵이나 가벼운 식사를 해야 하는 직장인이나 수험생들에게 최고의 건강 영양 맛 음료입니다.

☞고칼슘 쌀눈두유 보러가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