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주의, 심장엔 좋지만 뇌졸중 위험 ↑(연구)

[사진=Alberto Bogo/gettyimagesbank]

고기류를 피하고 채소, 과일, 해초 따위의 식물성 음식만을 먹는 식생활 즉, 채식주의 식습관을 유지하면 심장질환 발생 위험은 낮아지는 반면, 뇌졸중 위험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보건학과 연구팀은 평균 나이 45세의 남녀 4만8000여명의 자료를 토대로 연구를 진행했다. 대상자들은 연구 시작 시점에서 뇌졸중이나 심장질환 병력이 없는 사람들이었다.

대상자 중 2만4000여명은 육식을 하는 사람들이었고, 7500여명은 채식 위주에 약간의 육식을 섞어서 하는 부분 채식주의자였고, 1만6000여명은 채식주의자였다.

18년의 연구 기간 동안 3000여명에게서 심장질환이, 1000여명에게서 뇌졸중이 발생했다. 뇌졸중 환자 중 500여명은 뇌 혈전으로 인한 허혈성 뇌졸중이었고, 300여명은 출혈성 뇌졸중이었다.

연구 결과, 채식주의자들은 심장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22% 낮은 반면, 뇌졸중 위험은 2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채식과 함께 생선을 먹는 부분 채식주의자들은 심장질환 위험은 13% 낮고, 뇌졸중 위험은 증가하지 않았다.

이번 연구의 제1저자인 타미 통 박사는 “채식 위주의 식사를 하면 체중이 줄고, 혈압과 콜레스테롤이 낮아지고, 당뇨병 유병률이 낮아지기 때문에 심장질환 발생 위험도 줄어드는 것 같다”고 밝혔다.

통 박사는 “하지만 채식 위주의 식사는 비타민 B12과 같은 동물성 식품으로부터 얻을 수 있는 영양소를 결핍시킬 수 있다”며 “이런 영양소 부족과 함께 콜레스테롤 수치가 너무 낮은 것이 출혈성 뇌졸중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몇몇 연구에 따르면, 비타민 B12 결핍이 뇌졸중 위험 증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이번 연구는 채식 위주의 식사가 심장질환, 뇌졸중에 미치는 영향에만 집중했지만 채식주의의 만성 질환 예방 효과에 대해서는 더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미국 뉴욕대학교 랑곤 메디컬센터의 선임 임상영양학자인 사만다 헬러 박사는 “채식주의자들이라도 음식이나 보충제 등을 통해 비타민 B12와 D, 오메가-3 지방산을 섭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Risks of ischaemic heart disease and stroke in meat eaters, fish eaters, and vegetarians over 18 years of follow-up: results from the prospective EPIC-Oxford study)는 ‘영국의학저널(BMJ)’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나도한

    그래서 몇대몇으로 먹어야 하는지를 알려줘야쥐!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