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관적으로 자꾸 늦게 자면, 당뇨병 위험 올라가 (연구)

[사진=Photographee.eu/shutterstock]
늦게 잠드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제2형 당뇨 발병 확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내분비내과 서지아, 김난희, 신철 교수팀이 당뇨병이 없는 40~69세 3689명의 코호트를 약 12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다.

습관적으로 새벽 1시 이후 취침하는 사람들은 당뇨병 발병 위험이 1.34배 더 높았다. 특히 65세 이상 고령이거나 기저에 인슐린 저항성이 높고 인슐린 분비능력은 낮아 당뇨병 발생 위험이 높은 사람은 수면시간이 늦어지면 2~4배 이상 위험도가 올라갔다.

수면 장애와 당뇨병 발생의 상관성에 대한 기존 연구들은 대부분 지나치게 짧거나 긴 수면시간 혹은 불면증이 당뇨병 발병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점에 초점을 맞췄다. 반면 이번 연구는 잠드는 시간과의 연관성을 살폈다. 서지아 교수는 “교대근무처럼 수면 주기가 극도로 바뀌는 상황이 아니라 단지 습관적으로 늦게 취침하는 사람들에서도 수면시간이나 수면의 질과 상관없이 제2형 당뇨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는 것을 처음으로 증명했다”고 말했다.

제2형 당뇨병은 인슐린 저항성이 증가해 인슐린 작용이 감소하고 보상적 인슐린 분비 증가가 적절히 이뤄지지 않아 발생하는 질환이다. 이번 관찰 연구에 의하면 늦게 취침한 사람은 일찍 잠든 사람에 비해 당뇨병 발생 기전인 인슐린 저항성이 더 많이 증가했다.

서지아 교수는 “늦은 수면을 자제하고 적당한 시간에 취침하는 것만으로도 장년층의 당뇨병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다”며 “특히 고령의 당뇨병 고위험군은 습관적으로 늦게 취침하는 것을 꼭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젊은 사람들도 습관적으로 늦게 자면 당뇨병 발생 위험이 증가하는지, 아침형·저녁형 타입과 자발적·비자발적 수면 시작 시간에 따라서도 위험도 차이가 있는지 등 더욱 확장된 연구 및 분석을 통해 바람직한 수면 패턴을 규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지원으로 2002년부터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에서 진행 중인 한국인 유전체 역학 연구 사업의 일환으로, 국제학술지 ‘수면(Sleep)’ 4월호에 게재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