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年 3억관 ‘점안제’ 생산 라인 증설

[사진=휴온스]
휴온스가 제천공장에 최첨단 점안제 생산 라인을 증설하고 본격적인 가동에 돌입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4조원 규모로 추정되는 점안제 시장 공략을 위해 도입한 것으로, 이로써 휴온스는 기존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연 3억관의 점안제를 생산할 수 있게 됐다. 휴온스는 미국 및 유럽 GMP 기준에 부합한 독일 롬멜락(Rommelag)의 ‘BFS 설비’를 포함해 자동검사 및 포장 설비 등 총 9종의 설비를 도입했다.

휴온스 제천공장은 그간 기존 1, 2 라인을 통해 연간 1.5억관의 점안제를 생산해왔다. 하지만 국내 및 수출 모두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가동률이 100%임에도 불구 점안제 주문이 증가해 지난해 1월 대대적인 점안제 라인 증설을 결정한 바 있다.

회사 측은 “생산라인 증설을 통해 높아진 생산성과 한층 향상된 품질을 기반으로 내수 및 수출 물량 증가 등 급증하는 제품 수요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게 됐다”며 “시장에서 원하는 적기에 제품을 공급할 수 있어 점안제 CMO 사업 성장에도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휴온스의 이번 증설은 내수 시장 수요 충족뿐 아니라 세계 시장 공략을 위한 선제적 투자 차원에서 결정이 이뤄진 만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세계 점안제 시장 진출에도 속도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맞춰 휴온스는 나노복합점안제(HU-007)의 국내 임상 3상과 동시에 유럽 임상을 추진하고 있으며, 유럽 안과 학회 등에 초청되어 국내 임상 2상 결과를 발표하는 등 세계 의료계 및 학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점안제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규 라인 증설을 추진했다”며 “증설 라인의 효율적이고 성공적인 운영으로 세계 점안제 시장 요구에 원활히 대응해 시장을 주도적으로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안구건조증 환자 수는 2004년 97만명에서 2017년에는 231만명을 넘어섰다. 2017년 기준 전세계 안구건조증 시장 규모는 4조원으로 추산되며 연평균 7%씩 성장해 2027년에는 7조원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