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가 ‘지끈지끈’…두통 없애는 방법 5

[사진=Alliance Images/shutterstock]

두통은 일생을 살면서 흔하게 겪는 머리의 아픔이다. 두통에는 특별한 병 없이 나타나는 1차성 두통과 다른 병의 증상으로 나타나는 2차성 두통이 있다.

1차성 두통에는 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나 오랫동안 같은 자세로 일한 뒤 나타나는 긴장성 두통과 특별한 자극에 대하여 혈관이 심하게 박동하거나 신경이 예민하게 반응해서 생기는 편두통이 있다. 2차성 두통은 뇌종양, 뇌혈관 질환, 뇌염, 뇌막염 등의 증세로 나타날 수 있다.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현대인들 중에는 1차성 두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머리가 쑤시듯 아플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 ‘폭스뉴스’가 소개한 두통 해소법 5가지를 알아본다.

1. 스트레칭

두통이 심해지기 전에 스트레스를 완화시키는 게 최고로 좋다. 깊게 숨을 들어 마시고 스트레칭을 하자. 두통을 일으키는 근육을 풀어준다. 스트레칭은 나쁜 자세를 교정해줄 뿐만 아니라 두통을 일으킬 또 다른 요인을 개선시킨다.

2. 카페인

커피 등에 들어있는 카페인은 뇌 수용체를 혈액량과 압력을 증가시키는 신경 전달 물질 아데노신으로부터 차단하는 역할을 해 약한 두통을 사라지게 한다. 하루에 150밀리그램 이하의 카페인(커피 1~2잔)을 섭취해야 효과가 있다. 평소에 이 이상의 양을 먹고 있다면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다.

3. 냉, 온 찜질

약한 두통을 완화시키는데 좋은 방법이다. 전문가들도 왜 이 방법이 두통 해소에 좋은 지 정확히 알지 못한다. 하지만 찬 것은 혈액 순환을 더디게 하고 염증을 감소시키며, 뜨거운 것은 혈액 순환을 증가시킨다.

이런 것들이 고통을 완화시키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한번에 15분 정도까지 차거나 뜨거운 팩을 두통이 있는 부위에 대고 찜질을 하는 게 좋다”고 말한다.

4. 박하 차

두통과 함께 속이 울렁거릴 때 좋다. 전문가들은 “두통으로 생기는 뇌 속의 신경화학적 변화는 메스꺼움을 일으킬 수 있다”며 “박하는 위장관의 경련을 감소시킴으로써 두통 증세를 완화 한다”고 말했다.

5.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약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해열 진통제나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는 염증을 감소시키고 통증을 일으키는 뇌 속의 화합물을 억제한다. 전문가들은 이런 약품은 일주일에 하루만 사용하도록 권고한다. 이를 어기면 오히려 약 남용으로 인한 두통이 올 수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jimin

    [축복의 공유]像谷歌这样的大型全球性公司(来源:健康医学.082-010-5475-7080 | https://a5603.blog.me/221451525109 博客)http://me2.do/x0wvuTwE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