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경구용 장티푸스백신 비보티프 판권 인수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이 한국테라박스의 경구용 장티푸스백신 ‘비보티프’ 국내 판권을 인수해 올해 상반기 출시한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19일 “연간 3000만 명이 넘는 해외 출국자 시대에 고품질의 백신의약품을 공급함으로써, 여행자 백신시장 확대를 통한 해외유입 감염병 예방에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비보티프 캡슐은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미국 식품의약국(FDA) 및 유럽 의약품청(EMA) 승인을 받은 장티푸스백신이다. 전 세계적으로 약 1억 5000만 도즈 이상 판매돼 효과와 안전성이 검증된 제품이다.

1회 복용 시 3년 동안 예방효과가 지속되며 경구용으로 복용이 간편해 어린이나 주사기 공포가 있는 어른도 쉽게 복용할 수 있다.

장티푸스는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매개로 전파되며, 예후가 나쁘고 전염력이 강한 소화기 계통의 제1군 법정전염병이다. 국내에서 지난 5년간 연평균 120여 건의 환자가 발생했으나 지난해에는 247건으로 2배 이상 급증했다. 해외발병이 100건으로 환자는 주로 인도, 라오스,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지역을 다녀온 여행객이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