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고지혈증약 크레젯정, 지난해 매출 100억 원 돌파

[바이오워치]

[사진 제공=대웅제약]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의 고지혈증 치료제 ‘크레젯정’이 출시 3년 만인 2018년 원외처방 실적 105억원을 기록했다.

의약품 시장 조사 기관 유비스트(UBIST)에 따르면, 크레젯정은 출시 이후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출시 첫해 19억 원 매출을 기록했으며, 2년째인 2017년에는 전년 대비 271% 성장한 71억 원 매출을 보였다. 지난해 역시 매출 105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48% 성장했다.

크레젯정은 대웅제약이 지난 2016년 4월 출시한 로수바스타틴과 에제티미브의 복합제다. 원발성 고콜레스테롤혈증 및 혼합형 이상지질혈증 개선제인 크레젯정은 LDL-콜레스테롤 강하와 지질 수치 개선 및 관상동맥 죽상경화증 진행 지연에서 효과를 입증했다.

로수바스타틴 복합제 시장은 2018년 기준 1893억원 규모로, 현재 29개 제품이 시장에서 경쟁 중이다. 경쟁 제품의 시장 선점으로 경쟁 환경이 치열했지만, 시장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차별화된 전략이 크레젯정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었다고 대웅제약 측은 설명했다.

최호정 대웅제약 크레젯 PM은 “로수바스타틴 복합제 시장은 지금도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어 크레젯의 성장 가능성 또한 여전히 충분하다고 본다”며 “계속해서 시장의 니즈에 귀기울이고 차별화된 검증 4단계 마케팅 전략을 통해 300억 원대 대형 품목으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