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자들이 확인한 95세 송해의 건강비결 하나

[사진=KBS 전국노래자랑 캡처]

“송해 선생님 가시네. 선생님! 안녕하세요~”

서울 종로구 낙원동 거리에서 볼 수 있는 익숙한 풍경이다. 중년의 상인들이 인사말을 건네면 송해도 반갑게 응대한다.

악기상가, 노인들이 많은 낙원동은 ‘송해 길’로도 유명하다. KBS ‘전국노래자랑’의 MC 송해가 수십 년간 출퇴근하는 원로 연예인 사무실이 이 곳에 있다. 송해는 방송녹화가 없으면 연예인 후배들이 찾는 사무실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낸다. 몇 년전까지 선배 연예인도 있었지만 이제는 거의 없다.

그는 서울 강남 자택에서 주로 지하철로 출퇴근하며 한 그릇에 2000원하는 국밥을 즐겨 먹는다. 출출하면 500원짜리 도넛을 동료와 함께 먹는다. 이발도 낙원동에 많은 3500원 업소에서 한다.

이 글을 쓰는 기자도 낙원동에서 송해를 만나면 인사를 한다. 그는 모르는 사람이라도 “감사합니다”라며 꼭 응대한다.

포털 프로필에 올라 있는 송해의 생년월일은 1927년 4월 27일이다. 황해도 재령 태생. 162cm, 58kg. 올해 우리 나이로 93세이지만, 실제로는 95세라고 한다.

그는 몇 해 전 방송을 통해 “방송나이와 실제 나이가 다르다”면서 “데뷔 당시 어린 나이를 권하는 사람이 많아 2살 어리게 활동했다”고 밝힌 바 있다.

대표적인 장수 연예인이니 그의 건강비결을 묻는 사람이 많다. 그의 대답은 한결같다.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가까운 거리는 반드시 걷는다고 강조한다. 매일 오후 4~5시경이면 인근 목욕탕을 찾는 경우가 많다. 탕 속에서 부지런히 다리와 팔 등 몸을 움직여 운동 효과를 낸다.

하지만 최고의 건강비결은 대중교통 이용일 것이다. 자하철 역까지 걷고 계단을 오르면서 노인에게 부족한 하체의 힘을 기를 수 있다.

실제로 대중교통 이용은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많다. 29일에도 미국 일리노이대 연구팀의 국제학술지 논문이 주목을 받았다. 대중교통 이용률이 1% 증가하면 비만율은 0.473% 낮아진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미국 227개 지역의 인구통계자료와 건강정보, 대중교통정보를 분석해 이런 결과를 얻어냈다.

이 연구결과는 사실 ‘당연한’ 것이다. 자가용을 이용하면 좁은 차 안에서 몸을 거의 움직일 수 없다. 교통체증이라도 있으면 꼼짝없이 장시간 실내에 갇혀 있어야 한다. 하지만 지하철을 이용하면 걷기 등을 통해 활동량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

미국암학회와 우리나라의 대한암학회는 암 예방을 위해 일상생활 중 부지런히 몸을 움직이라고 권고하고 있다. 평소 운동을 즐기는 사람도 앉아 있는 시간이 길면 대장암 위험이 높아진다. 여기에 동물성지방이 많은 음식을 즐기면 건강에 더 해롭다.

송해는 90대의 나이에도 적잖은 수입을 올리고 있다. 방송 출연과 행사 등을 합치면 상당한 액수일 것이다. 90 중반의 나이에 이런 경제활동을 하는 사람은 기업 오너 외에는 드물 것이다. 그럼에도 자가용 이용은 아예 생각하지 않고 매일 지하철 출퇴근을 하며 반가운 얼굴들과 마주하고 있다.

100세의 김형석 전 연세대 교수도 집필 등 왕성한 활동을 펼치며 경제활동을 하고 있지만 대중교통을 이용한다고 한다. 김 교수 역시 매주 1~2회의 수영으로 건강관리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송해, 김형석 교수 모두 부상 위험이 적어 노인에게 안전한 ‘물 운동'(목욕, 수영)을 즐기는 공통점이 있다.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정류장을 지나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이는 뇌의 긴장감을 높여 치매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자신이 내릴 정류장을 자주 지나치면 뇌 건강에 적신호가 온 것이다. 송해는 활동력, 대인관계 그리고 대중교통 이용 등 노인 건강의 3박자를 고루 갖추고 있는 셈이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39개 댓글
  1. 장길평

    걷는다는것은 건강에 좋지만 근본적으로 부모로부터 장수의 유전자를 가지고 태어나야한다.
    아무리 좋은 운동 및 음식을 섭취해도 건강한몸을 물려받지못했다면 평생 건강하지 못할것이다. 송해 선생이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건강하다는 예는 글쎄 몇퍼센트 맞는 말일까…

    1. 빙고

      빙고. 유전적인 자질은 정말 중요함

    2. 노태욱

      당연히 유전적인 요소가 크지만, 자신이 가진 유전적 잠재력을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의지가 필요함.

  2. 이인경

    95세 노인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은 당연하다. 언제부터(몇세부터?) 자가용을 이용하게 되었는지가 궁금하다

    1. 푸름.

      젊었을 때부터 다닌거지. 70대이전부터 꾸준히 운동해야 노년에 근력이 유지되니까.

  3. everyday375

    부럽습니다 건강하고 오래사세요…

  4. 으갸갸

    건강하고 아무리 많은 나이에라도 할일이 있다면 장수에 장수를 해도 괜찮죠..
    송혜선생님 앞으로도 계속 건강하게 열심히 활동하며 사세요. 보기좋아보입니다.

  5. 개소리

    자신이 내릴 정류장을 자주 지나치면 뇌 건강에 적신호가 온 것이다.?
    뭔 개소리인가???ㅡㅡ

    1. 해강이

      내가 내려야 하는데
      놓치는건
      뇌에
      문제가 있는거다
      개소리가 아니고

  6. 남정원

    20대에 공직에 있으면서 많은 연예인을 만났지만 대체로 거만하기 짝이 없었습니다. 송해 그분을 만나게 되었는데 90도로 인사하는 것이 형상 그분의 온유한 모습이 떠나질 않습니다.

  7. 도너스는 뭐냐… 기부자들도 아니고 규범표기는 개밥으로 던져줬냐…

    1. 해강이

      도넛

    2. 등킨

      드나쓰

  8. ogida

    내릴 정류장을 깜빡하고 놓쳐서 지나치기를 반복하면
    뇌기능에 이상이 온 게 아닌가 의심하고 병원에 가보라는…

  9. 마리2

    저의롤모델이세요.저도죽을때까지건강하게일하고싶어요~~

  10. 정인철

    전, 62세부터 헬스운동을 하고있어요.
    운동량은 운동시작시에 런닝머신을 빠르게, 느리게 해서 30분하고, 3분할운동으로 첯날은 상체군력운동,
    둘째날은 중체근력운동, 세째날은 하체근력운동, 그리고 매일 허리운동 트위스트 런 100회+팔 굽혀펴기 50개 x 3= 트위스트런이 300회, 팔굽혀펴기가 150회 하고난후에, 다시 런닝머신 30분을 빠르고 느리게 교대로 30분하고나면 두시간이 흘러갑니다. 샤워하면 20분, 집에 오는데 10분, 오전 09시30에 집에서 나오면,
    12시 30분안밖이 되야 집에 들어갑니다. 그렇게 하니 혈압과 혈당이 완전히 정상이 되고, 폐활량도 무지 강해지네요. 지금 64세인데도 수영장에 25m 잠수로 끝까자 갑니다. 50분동안 25m 수영장을 왕복으로 6번 300m 잠수수영하고 갑니다. 저처럼 부지런히 운동 열심히 하고 아프지말고 건강하게 삽시다.

    1. 익명

      너무무리 하면
      심장마비와요

    2. 익명

      와~ 정말 대단하십니다! 젊은 저도 그렇게 하려면 일 년 이상 꾸준히 운동해야 가능할 것 같은데요.

    3. 익명

      60대에 그렇게 운동하시면 건강하시고 성욕도 강해지실텐데… 사모님은 노약하시고… 그게 남모를 근심이겠네요.

      1. 해강이

        개소리

        걱정

  11. 김계영

    송해가 대단한 것은 맞지만, 건강의 주요요인을 대중교통으로 한정하는 것은 무리다. 예로 항상 대중에게 자신의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 긴장감도 큰 이유일 것이다.

  12. 신춘기

    30년전에 내가 일하던 종로2가 통일빌딩 옷가게에도
    걸어서 가끔 오셨었다
    계절이 바뀔때
    (우리나라 계절이 4개로 주로 생각하지만 옷입는주기는
    6개로 봐야됨) 면
    거의 어김없이 두달에 한번정도 오셨었다
    한 사오년 정도를 오셔서
    양복 한벌에 셔츠등 악세사리까지 좌~~~아악 뽑아
    입으시고 가시던 모습이
    그때나 지금이나 비슷하다
    내가 연예인들을 잘 모르는 편인데
    이분은 내 모친과 연세도 같았고
    매장 영감님하고도 같으셔서 뚜렷이
    기억을 하고 살았다
    물론 송해셈이 나를 기억 하실리는 만무 하시겠지만 …

    오래오래 만수 무강하시길 …

  13. 익명

    건강 유지는 습관이며.습관이 곧 삶이다.^^

  14. 하늘

    나도 열심히 해야겠어요

  15. 산꾸리 조

    걷기가 누구에게나 좋은 운동인건 인정 하잖아요?그리고 경제적으로 풍요로울테니 일단 큰스트레스 하나는 줄인거구요!늘 사람들에게 인사받고 인사하며 웃는얼굴로 지내니 이또한 힐링 일것 이구요! 기자님이 하시고 싶은말이 이것이 겠지요!
    요즘같이 서민들 우울해질때 우리모두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본받으며 살아갑시다!

    1. 천수만

      걷는운동좋습니다.송해선생!오래오래
      건강하세요

  16. 지나가다가

    송해님은 엄청난 스트레스로 한분 계신 아들을 교통사고로 여의셨지요..지금도 먼저 간 아들 생각하며 눈물짓는 모습 티비로 본적 있어요..아무리 경제적으로 풍요로워도 참 안타깝지요.ㅠㅠ

  17. 익명

    일본식민시절, 6.25전쟁 무사히 건너셨네요. 저희 할아버지는 6,25때 싸우다 돌아가셨습니다.

  18. 하~팅

    좋아요

  19. 새로사귄풍경

    평생 노가다하는 사람들 전부 100세이상 살아야 정상아닌가? ㅋㅋ

  20. 치킨샐러드

    악기상가, 노인들이 많은 낙원동은 ‘송개 길’로도 유명하다.
    .
    ‘송개 길’이 뭐니
    느닷없이 나타난
    송개.

  21. 신진우

    건강하시고열심히활동하시는모습계속보고싶습니다

  22. 서상태

    운동은 체력을 유지하거나 향상 시켜주는 역할을 할뿐이지 수명과는 아무련 관계가 없다. 우리 고향 친구 어머님께서는 운동하고는 거리가 먼 생활을 이어온 분이시만 105세 까지 사시다 지난해 돌아가셨다. . 요는..수명은 조상들로 부터 물려받은 유전자가 결정하는 것이다.

  23. 익명

    인명은 재천인데
    운동하고 잘 쉬고 먹고 많이 움직이면
    가는날까지 안아프고 병원신세 안질수있지

  24. 방기영

    첫번째 건강한 유전자를 받아야 하고
    둘째는 젊었을 때부터 지나치지 않은 습관적인 운동(걷기 최고)
    세번째 긍정적인 생각으로 스트레스를 좀 멀리하는 것
    이외에도 많은 것들이 복합적으로 상호작용을 이룰 때 건강노년을 보낼 수 있다.
    자꾸 더 얘기하면 그저 그런 것일 뿐~~~
    첫째가 부족하면 두, 세번째라도 충실합시다.

  25. 이해기

    걸어서 건강하다는 건 아닌것 같고 건강 체질이다.

  26. ㄱㄹ

    2000원 식사가 알려주듯소식이
    장수비결일것 거기에 평소낙천적성격과
    걷기운동 좋은유전자 이세박자가 어울린결과

  27. 김기자

    골고루 먹어야 건강하다는 논리는 꽝! 93세인 친정아버지는 지독한 편식가. 평생 위장이나빠 육식은 못함.생선은 드심. 88세까지 경운기운전하심.현재 쌀방아도 직접찧으심.담배.막걸리 하루에 한병씩드심.조상들이 장수하심.어려서 영양이좋았고 중농이라서 일을 많이하셨음.현재도 농사일 틈틈히하심.가난하지는 않아서 넉넉한 인품으로 사셨음. 이 모든 것이 합쳐져 장수하시는 듯.

  28. 호각

    인명은 재천입니다.
    하루하루 즐겁게 삽시다.
    나이들어 아퍼서 골골 병원신세 지면서 친구들 만나 술 한잔 같이 못하는 신세가 되어 오래오래 살면서 가족들에게 폐끼치기 전 적당한 나이에 가면 좋으련만 죽기전 1~2년동안 평생써온 병원비보다 더많이 쓰다가 황망하게 떠나는게 우리들 인생입니다.

    송해선생님.
    부디 아프지말고 지금처럼만
    100수이상 누리시길 기원합니다.
    감사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