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제약 2019년 키워드 “윤리 경영·유연한 조직 문화”

[사진=2019년 삼진제약 시무식]
삼진제약이 2일 2019년 시무식을 갖고 ‘함께 일구는 행복 일터, 해피 2019 삼진제약’을 모토로 탄탄한 성장을 위한 노력을 결의했다.

이성우 삼진제약 대표이사는 신년사를 통해 임직원을 격려하고 정책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한편, 준법·윤리 경영과 유연한 조직 문화를 2019년 핵심 경영 기조로 삼는다고 밝혔다.

이성우 대표는 “윤리 경영과 준법 경영은 전 산업계에서 요구되는 시대적 변화”라며 전 부분에서 혁신적인 변화를 이끌어낼 것을 주문하는 동시에 “올해 인증을 받게 되는 ISO37001 경영 시스템을 통해 준법 및 윤리 경영을 시스템화해 기업 문화 정착에 힘써줄 것”을 제안했다. 이 대표는 경직된 조직 문화와 소통 부재를 극복하기 위한 유연한 조직 문화 정착도 제시했다.

시장 환경에 부응하고 영업 목표 달성을 위해 삼진제약은 플래리스 등 기존 주요 제품의 지속적인 성장을 유지하고, 2019년 새로 출시하는 항응고제 다비란의 성공적인 시장 개척을 위해 전력을 쏟을 계획이다. 또한 신규 사업 진출 및 해외 시장 확대,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파이프라인 확장 등으로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가기로 했다.

이성우 대표는 “황금돼지띠의 기해년 새해에도 어려운 경영 상황을 슬기롭게 대처하며 국민 건강에 기여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삼진제약을 만들기 위해 구성원 모두가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