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생활 길어질수록, 유머 늘어 (연구)

[사진=UfaBizPhoto/shutterstock]

결혼 생활이 길어질수록 부부의 언쟁은 유머로 대체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UC 버클리 대학교 연구진은 결혼한 중장년 87명을 13년간 추적 조사했다.

연구 대상 부부는 공유한 경험(다퉜던 일을 포함한)을 떠올리며 대화를 나눴고, 연구자들은 녹화 테이프를 보며 그들의 감정을 살폈다. 대상자들이 듣거나 말하는 행위는 표정, 몸짓, 목소리 톤 등에 따라 점수를 매겼다. 연구진은 점수에 따라 참가자의 감정을 분노나 경멸에서 애정과 유머에 이르기까지 15개로 나눠 분석했다.

연구진이 이런 방식으로 매년 대상자들의 감정 변화를 살핀 결과, 부부는 세월이 흐를수록 상대방에 대해 더 많은 유머와 유연함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 생활이 길수록 유머나 애정표현 등 긍정적인 행위가 많아졌으며, 방어적이거나 상대를 비난하는 대응은 줄었던 것.

이는 결혼한 지 오래된 부부는 서로에게 감정적으로 무뎌질 것이라는 통념과 반대되는 현상이다.

로버트 레벤슨 교수는 “안정적인 결혼 생활을 유지하는 노인들은 친구나 가족을 잃는 경험을 하더라도 덜 우울해지고, 덜 불안해했다”면서 “결혼은 정신 건강에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서 아내들은 남편과 비교할 때 대체로 감정 표현에 능했으나 세월이 흐를수록 남편을 무시하거나, 애착이 덜해지는 경향을 보였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볼 때 모든 연령과 성에서 결혼 생활이 오래될수록 부정적인 행동은 줄었다.

이번 연구는 레벤슨 교수 연구실에서 지난 1989년부터 진행됐으며, 이제 대상자들은 대부분 칠순~구순의 노년에 접어들었다.

이번 연구(Age-related changes in emotional behavior: Evidence from a 13-year longitudinal study of long-term married couples)는 ‘감정(Emotion)’저널에 실렸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