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머리 크기-형태, 광복 이후 달라졌다 (연구)

일제의 식민통치를 벗어난 이후, 한국인의 머리 크기와 생김새가 달라졌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해부학교실 유임주 교수팀이 이 같은 연구내용을 발표했다. 1930년대와 1970년대 태어난 한국인의 뇌 부피와 생김새를 관찰한 결과다.

연구팀은 자기공명영상(MRI)으로 1930년대와 1970년대에 태어난 한국인 115명의 머리를 촬영한 다음 3차원 영상으로 재구성해 어떤 변화가 일어났는지 관찰했다.

그 결과, 광복 이후 사회경제적으로 안정을 찾은 1970년대에 태어난 한국인은 머리뼈 안쪽인 두개강의 부피가 광복 이전인 1930년대에 출생한 한국인보다 약 90밀리리터 컸다.

두개골의 형태도 달랐다. 남자는 머리뼈의 높이와 너비, 길이가 모두 커졌고, 여자는 높이와 너비가 증가했다.

서구권의 연구에서도 산업혁명 이후 1~2세기에 걸쳐 머리뼈의 형태학적 변화가 확인된 바 있다. 한국에서는 광복 전후의 40년간 이 같은 변화가 관찰된 것이다.

이는 일제강점기에 태어난 한국인은 사회적 억압과 경제적 어려움으로 성장발달이 지연된 반면, 사회경제적으로 안정기에 접어든 1970년대 한국인은 성장에 필요한 적절한 영양 공급을 받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연구책임자 유임주 교수는 “두개강의 부피와 머리뼈로 뇌 크기를 가늠할 수 있는데, 이번 연구는 지리적, 환경적 원인뿐만 아니라 사회, 경제적인 변화에 따라서도 머리 크기와 생김새가 변화한다는 것을 증명했다”며 “1970년대는 사회가 안정되고 경제가 성장하기 시작하면서 적정한 영양이 공급돼 한국인의 신체적 변화가 일어난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Changes in intracranial volume and cranial shape in modern Koreans over four decades)는 미국 형질인류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Physical Anthropology) 최신호에 실렸고, 교육부 BK21플러스 사업 지원으로 수행됐다.

[사진 설명= 1930년대와 1970년대 한국인의 두개강 가상 3차원 모델]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