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형 여성, 우울증 잘 안 걸려 (연구)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여성은 늦게 일어나는 여성에 비해 우울증에 걸릴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콜로라도 대학교 볼더 캠퍼스와 보스턴 브리검 여성병원 공동 연구팀은 ‘간호사 건강 연구’에 참가한 3만2470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2년 마다 건강에 관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대상자의 평균 연령은 55세였고 연구 시작 시점에서 우울증에 걸린 사람은 없었다. 연구팀은 대상자의 크로노타입(chronotype)을 조사했다.

크로노타입은 하루 중 선호하는 활동 시간에 따라 아침형, 중간형, 저녁형 인간으로 구분하는 것을 말한다. 대상자의 37%가 아침형, 53%는 중간형, 10%는 저녁형이었다.

연구 결과, 아침에 일찍 일어나 활동하는 아침 형은 중간형에 비해 우울증 발병 위험이 12~27% 낮았다. 저녁 형은 중간형보다 우울증 발병 위험이 6% 높았다.

연구팀의 콜로라도 대학교 수면 센터 소장 셀린 베터 박사는 “아침 일찍 일어나 햇볕을 쬐면서 활동을 하는 것이 우울증 위험을 낮추는 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며 “밤늦게 잠을 자는 사람이라도 아침 일찍 일어나 햇볕을 더 많이 쬐게 되면 우울증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베터 박사는 “크로노타입은 부분적으로 유전적 요소에 의해 결정되기도 하는데 중간형이나 저녁 형이라도 운동, 야외 활동 등을 통해 햇빛을 충분히 쬐는 생활을 한다면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Prospective study of chronotype and incident depression among middle- and older-aged women in the Nurses’ Health Study II)는 ‘저널 오브 사이키애트릭 리서치(Journal of Psychiatric Research)’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Lopolo/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