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산억제제 오래 먹으면 탈모 등 부작용 발생

커피, 탄산음료, 튀김, 술 등이 유발하는 위식도역류가 지속해서 발생한다면 약보다는 수술이 답일 수도 있다.

위식도역류는 식도와 위 사이에서 위산의 역류를 방지하는 식도 괄약근의 기능이 떨어져 식도 입구에 위산이 역류함으로써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PPI라는 위산분비억제제 약물로 치료한다. 위산분비억제제는 위산의 분비를 억제하여 위산의 식도 자극 증상을 완화하는 작용을 한다. 그러나 음식물 역류는 그대로 남아있기 때문에 근본적인 치료는 되지 못한다.

최근 위산 억제제를 장기간 복용하면 여러 가지 부작용이 발생한다는 보고가 이어지고 있다. 단기 부작용으로 설사, 변비, 탈모, 발진 과민반응 등이 있고, 장기 부작용으로는 위산분비억제로 인한 소장 내 산도 저하로 인해 칼슘흡수가 방해되어 골다공증을 유발한다. 같은 이유로 대장 내에서 균 감염을 증가시킬 수 있다.

그 외에도 남성의 불임률, 뇌졸중 등 심혈관위험도, 신부전 그리고 폐렴의 발병을 증가시키며, 최근 보고는 위암 등 악성종양의 발생도 증가시킬 가능성이 있다는 내용도 있다. 이런 이유 때문에 만성적인 위식도역류 질환을 위산 억제제의 복용으로만 치료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

항역류수술은 위와 식도의 경계를 근처 위 조직으로 둘러 감싸주어 느슨해진 식도 근육을 다시 조여주는 수술로, 느슨해진 하부 식도 주변을 조여주어 위 내용물의 역류 자체를 방지하기 때문에 위식도역류를 차단하는 근본적인 치료가 가능하다. 최근에는 개복을 하지 않고 복강경으로 수술을 진행하기 때문에 후유증과 합병증도 미미하다. 의료급여가 적용되어 비용도 저렴한 것도 장점이다.

많은 사람이 ‘위식도역류 질환으로 수술까지 받아야 하나?’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환자들의 이야기는 다르다. 증상이 심해지면 누워서 잠을 자는 것조차 힘들어하는 사람도 있다. 이런 경우 위산 억제제를 먹더라도 근본적인 치료가 되지 않으며 언제든지 증상이 재발할 수 있다.

고대안암병원 위장관외과 박성수 교수는 “위산분비억제제를 장기간 복용할 경우 골다공증, 감염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며 경고했다. 약을 끊을 수 없어 평생 복용해야 한다면, 부작용을 고려해서라도 전문의와 상의해 수술을 고려하는 것도 좋다는 설명이다. 과거에 비해 수술 위험도가 크게 낮아졌고, 장기간 투약을 지속하면 비용대비 효과 면에서도 수술 치료가 우수하다.

[사진=metamorworks/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