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르기 환자, 당뇨병 위험↑ (연구)

아토피 피부염과 천식, 꽃가루 알레르기 등 알레르기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 당뇨병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면역글로불린 E(Immunoglobulin E, IgE)는 알레르기성 질환 면역에 관여하는 항체로 알려져 있다. 알레르기 천식, 꽃가루 알레르기, 기생충 감염 등에서 혈중 Ig E 함량이 상승한다. 아토피 피부염, 천식 질환을 가진 환자의 IgE 농도가 높은 것도 이 같은 이유 때문이다.

최근 미국에서 발표한 연구에 의하면, 아토피 피부염 환자 가운데 당뇨병 발생 위험도가 일반적인 발생률보다 유의하게 높았다. 그 기전으로 아토피 피부염 환자에게서 관찰되는 만성 염증 반응이 당뇨병 발생 위험도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제시한 바 있다.

IgE는 비만 세포와 결합해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킨다. 비만 세포에서 유래한 염증 물질은 모세혈관 투과성을 높일 뿐만 아니라 인슐린 저항성을 유발시켜 제2형 당뇨병으로 이어진다.

IgE 활성화가 당뇨병 발생 주요 인자임을 착안해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내분비내과 권혁상·김미경 교수 연구팀이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바탕으로 총 1528명(남 755명, 여 733명)을 대상으로 ▲ 혈중 총 IgE 농도, ▲ 주요 흡입 알레르기 유발 항원인 집 먼지 진드기, 바퀴벌레에 대한 특이 IgE 농도를 혈당 수치와 비교 분석했다.

분석 결과 혈중 총 IgE 농도가 100 이상으로 증가한 집단은 교란 변수(나이, 성별, 체질량 지수, 거주지 등)를 교정한 후에도 그렇지 않은 집단에 비해 당뇨병 위험도가 1.72배 높았다. 집 먼지 진드기 및 바퀴벌레에 대한 특이 IgE 농도가 증가한 경우에도 당뇨병 위험도가 각각 1.63배, 2.27배로 유의하게 높았다.

총 IgE 농도 증가는 공복 혈당 증가뿐만 아니라 복부 비만, 고중성 지방 혈증, 고혈압, 인슐린 저항성 및 대사 증후군과도 유의한 연관성이 있었다. 특히 바퀴벌레에 대한 특이 IgE 농도 증가는 당뇨병 환자에서 불량한 혈당 조절과도 유의한 상관관계가 관찰됐다.

권혁상 교수는 “IgE 농도 증가가 당뇨병 발생 및 대사 증후군과 유의한 연관성이 있음을 최초로 밝힌 연구로서 혈중 IgE가 한국형 당뇨병 발병의 독립 위험 인자로서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한다”며 “바퀴벌레와 집먼지 진드기에 대해 감작된 경우 당뇨병 발병 위험이 증가할 수 있으므로, 집안 청결 관리 생활화 등을 통해 당뇨병 발병 위험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2018년 2월호에 게재됐다.

[사진=gettyimagesbank/RomoloTavani]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