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 많은 사람, 저체중일 확률 높다 (연구)

사람들과 어울리기 좋아하는 외향적인 사람은 뚱뚱하고, 걱정을 많이 하는 사람은 말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도호쿠 대학교 연구팀은 40~64세 남녀 3만여 명을 대상으로 키, 몸무게와 성격 검사를 해 분석한 결과, 외향적인 사람은 과체중일 가능성이 높고 걱정을 많이 하는 사람은 저체중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발견했다.

외향적인 성격인 사람은 걱정을 많이 하고 내향적인 성격인 사람에 비해 과체중(체질량지수 25 이상)일 확률이 1.73배 더 높았다. 반면 걱정을 많이 하는 성격의 사람은 외향적인 성격의 사람보다 저체중(체질량지수 18.5 이하)일 확률이 2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마사코 가키자키 교수는 “유전, 식습관과 같은 요소들처럼 성격도 체형을 좌우하는 하나의 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연구 결과를 이용해 과체중과 비만, 저체중을 조절할 수 있는 심리 치료법을 만들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불안감을 느끼면 맥박이 빨리 뛰게 되고 체온도 올라가고 대사 작용도 빨라져 에너지 대사율이 높아진다”며 “자주 불안해하는 예민한 사람은 성격이 느긋한 사람에 비해 몸에 축적되는 에너지가 낮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Personality and body mass index: A cross-sectional analysis from the Miyagi Cohort Study)는 ‘더 저널 오브 사이코서매틱 리서치(The Journal of Psychosomatic Research)’에 실렸다.

[사진= Stefaniya Gutovska/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