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른 사람이 왜 더 불행할까

“행복은 몸무게순이 아니잖아요.”

뚱뚱한 사람보다 마른 사람이 삶의 만족도가 떨어지고, 심지어 자살 시도 등 극단적 선택을 할 위험도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홍진표 교수 연구팀이 18~74세 한국인 5905명의 대규모 정신건강역학조사와 BMI(체질량지수)를 분석해 자살 관련 행동 사이의 연결고리가 있는지 살펴봤다. BMI와 자살 관련 행동과의 상관관계를 한국인 표본집단을 통해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정신건강역학조사를 통해 자살을 생각해보거나 시도해본 경험이 있는지, 매일 스트레스를 얼마나 경험하는지, 삶에 얼마나 만족하는지 등을 평가하고 BMI별로 나눴다.

그 결과, 저체중군(18.5kg/㎡ 미만)에서는 실제로 자살을 시도할 가능성이 정상 체중군(18.5~22.95kg/㎡)에 비해 2.4배나 높았다. 우울증, 불안, 알코올 사용 장애 같은 정신과 질환의 여부를 감안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자살을 생각할 위험은 저체중군에서 1.6배, 과체중군(25kg/㎡ 이상)에서 1.3배 높았다. 연구팀은 정상범위에서 벗어난 체중이 자살을 생각하는 위험 요인이 될 수 있다고 결론 내렸다.

삶의 만족도를 조사하는 항목에서는 저체중군에서 문제점이 두드러졌다. 저체중군은 정상체중군에 비해 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릴 가능성이 1.7배, 삶에 만족하지 못하는 비율이 1.3배 높았다. 저체중군에서는 젊은 미혼 여성이 약 80%나 차지했다. 홍 교수팀은 젊은 여성이 실제로는 비만하지 않은데도 스스로 비만하다고 믿는 경향을 보였던 것과 무관하지 않다고 보았다.

홍진표 교수는 “마른 몸매가 성공적인 자기관리로 치부되는 한국 사회에서 금식, 구토, 과도한 운동 등 부적절한 체중 조절 행동으로 이어가기 쉽다”며 “한국 사회에 만연한 마른 체형에 집착하는 문화를 개선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사진=puhhha/sh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