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몸이 봄을 받아들이는 시간 ‘춘곤증’

포근한 날씨는 기분을 북돋운다. 하지만 한편으론 나른하고 피곤해지는 원인이 된다. 충분히 잔 것 같은데도 졸음이 쏟아진다면 봄철피로증후군인 ‘춘곤증’ 탓일 수 있다.

춘곤증은 겨울에서 봄으로 계절이 변하면서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는 시기에 나타나는 질환이다.

여러 가지 원인이 있으나 계절 변화로 인한 생체리듬의 변화가 크다. 겨울에 적응했던 피부와 근육이 늘어난 일조량과 기온에 맞춰야 하기 때문이다. 동시에 수면을 비롯한 일상생활 패턴도 변하면서 생체 리듬도 영향을 받는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피로, 졸음, 식욕부진, 소화불량, 현기증이 있다. 겨울동안 부족했던 운동량과 피로, 과로 등이 겹치면 더 심해진다.

춘곤증은 일시적으로 나타났다가 사라지지만 6개월 이상 지속된다면 ‘만성 피로 증후군’ 등의 다른 질환을 의심해볼 수 있다. 간염, 결핵, 당뇨 등의 초기증상과도 비슷해 혼동할 수 있다.

춘곤증을 이겨내려면 겨울 동안 규칙적인 운동과 영양섭취 등으로 균형 잡힌 생활을 해야 한다.

봄에 접어든 지금은 음주와 흡연을 줄이고, 카페인 섭취도 자제한다.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려면 스트레스 관리에도 신경 써야 한다.

밤에 잠을 설치거나 코골이가 심하다면 오후 시간 쉽게 잠이 올 수 있으므로, 이럴 땐 토막잠을 자도록 한다.

춘곤증을 이기려면 강도 높은 운동보다는 스트레칭, 맨손체소, 가벼운 산책 등이 좋다.

고대안산병원 호흡기내과 신철 교수는 “춘곤증은 생명을 직접적으로 위협하는 질환은 아니지만 증세가 심해지면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며 “신체가 봄을 받아들이기 위한 신호와 같아 증상이 나타날 경우 무리하지 말고 틈틈이 휴식을 취해 몸이 적응할 시간을 주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사진=Martin Grincevschi/shutterstock]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