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화예방 효과 항산화력, 보라색 주스가 으뜸(연구)

국내 시판 중인 100% 천연 주스 중 항산화력이 가장 높은 것은 블루베리 주스와 포도 주스 등 보라색 주스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항산화력은 노화의 주범인 활성산소를 얼마나 효과적으로 제거하느냐를 보여주는 지표다.

한남대 식품영양학과 민혜선 교수팀이 시판 중인 100% 천연 과채 주스 14종의 항산화 활성(항산화력)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영양학회가 발간하는 ‘식품과 건강 저널’(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실렸다.

민 교수팀은 시판되는 100% 천연 과채류 주스 중 폴리페놀(항산화 성분) 함량이 높으면서 소비자에게 인기가 높은 과일 주스 4종(포도주스-오렌지주스-파인애플주스-블루베리주스), 채소 주스 2종(당근주스-토마토주스), 녹즙 2종(케일 녹즙-명일엽 녹즙), 다양한 색깔의 채소혼합주스 6종 등 모두 14종의 주스의 항산화력을 분석했다.

DPPH 라디컬 소거 활성 측정법-ORAC 분석법-TEAC에 의한 항산화 활성 측정법 등 세 가지 검사법을 이용해 주스 14종의 항산화력을 분석한 결과 1위는 블루베리주스였다. 이어 케일녹즙, 보라색을 띄는 채소혼합주스, 포도주스, 오렌지주스, 명일엽녹즙, 파인애플주스, 당근주스, 토마토주스 순이었다(채소혼합주스의 순위는 제외).

과일주스 중 블루베리주스 다음으로 항산화력이 높은 것은 포도주스였다. 포도는 항산화 뿐 아니라 혈압 강하, DNA(유전자) 손상 감소, 항균 등 다양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루베리주스-포도주스의 항산화력이 높은 것은 블루베리에 함유된 안토시아닌-플라보노이드, 포도에 든 레스베라트롤 등 폴리페놀 성분 덕분으로 민 교수팀은 추정했다.

이 논문을 소개한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미국에서 판매되는 과채 주스의 항산화력 순위를 매긴 연구에서도 블루베리 주스가 오렌지 주스보다 항산화력이 더 높았다.

ORAC 분석법으로 측정한 외국 연구에서도 블루베리가 레드 치커리-파인애플-오렌지-사과보다 활성산소 제거능력이 더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채소혼합주스 중에선 안토시아닌이 풍부한 보라색을 띄는 채소혼합주스가 최고의 항산화력을 기록했다. 생즙인 녹즙 중에선 케일 녹즙의 항산화력이 명일엽 녹즙보다 높았다.

민 교수팀은 논문에서 “명일엽 녹즙보다 케일 녹즙의 항산화력이 더 강력한 것은 케일에 비타민 C-비타민 E 등 항산화 비타민이 풍부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며 “케일 녹즙의 항산화력이 명일엽뿐만 아니라 당근 녹즙-돌미나리 녹즙보다 높다는 연구결과도 국내에서 제시됐다”고 지적했다.

한편 항산화력의 원천인 안토시아닌은 과일이나 채소, 꽃에 들어있는 수용성 색소군의 총칭을 말한다. 수용성 플라보노이드 색소로 꽃이나 과일, 곡류가 검은색, 청색, 자주색으로 보이게 한다. 안토시아닌은 몸의 세포를 손상시키는 활성산소의 축적을 막아 노화를 늦춰주고 피부 탄력을 증진시킨다. 피로 회복과 시력 보호에도 효과적이다. 또한 혈전형성을 억제하고 염증과 콜레스테롤을 줄여준다.

[사진출처=Bashutskyy /shutterstock]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