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의 다이어트, 사망률 낮추는 요인(연구)

부모의 건강 상태를 짐작하려면 체중 변화를 유심히 살피는 것이 중요하다는 연구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다이어트 등 노인의 의도적인 체중감소는 사망률을 39% 감소시키지만 노인의 비의도적인 체중감소는 사망률을 82%나 증가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유준현 교수팀이 2015년 6월까지 발표된 체중감소와 사망률의 상관성을 밝힌 국내외 논문 14편을 메타분석(meta-analysis)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노인층에서의 체중감소와 사망률: 메타분석)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노인의 체중감소는 건강-수명 측면에서 나쁜 신호인 것으로 확인됐다. 체중감소가 노인의 사망률을 57% 높이는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특히 비의도적인 노인의 체중감소는 사망률을 82%나 높였다. 체중감소에 따른 사망률 증가는 남성보다 여성(68% 증가)에서 더 두드러졌다. 이와는 달리 의도적인 체중감소는 사망률을 오히려 39% 낮췄다.

노인의 비의도적인 체중감소가 사망 위험을 높이는 것은 식욕부진에 따른 에너지 불균형, 일상 활동의 감소, 병원에 머무는 시간 연장 때문일 수 있다. 저체중 자체가 노인의 사망률을 증가시키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

노인의 의도적인 체중감소는 사망률을 오히려 낮추는 요인으로 분석됐다. 비만 노인을 대상으로 평균 8년간 실시된 연구에서도 체중감소에 따른 사망률 증가는 목격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노인의 의도적 체중감소가 사망률을 높이지 않는 것은 체중감소가 식이습관을 개선하고 활동량과 증가시켜 전체적인 건강상태를 호전시킨 결과일 수 있다”고 풀이했다. 특히 비만 노인이 일부러 살을 빼면 노인 사망률을 높이는 위험요인인 IL(인터류킨)-6-혈압-혈당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고 했다.

노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사망률이 가장 낮은 BMI(체질량지수)는 남성의 경우 28.8, 여성은 31.7이었다. 이는 과체중 또는 비만에 속하는 노인이 사망률이 더 낮다는 뜻이다. BMI는 자신의 체중(㎏)을 키(m로 환산)의 제곱으로 나눈 값으로 국내에선 25 이상이면 비만으로 간주한다. 이 내용은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전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