춥다고 움츠렸다간 척추측만증 위험

날씨가 추워지면 감기 등의 질환뿐 아니라 움츠려 드는 행동으로 어깨와 목, 등에 무리를 줌으로써 척추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다.

추위를 견디기 위해 잠시 웅크리는 행동은 일시적으로 추위를 피하는데 도움을 줄지는 몰라도, 지속적으로 이런 움츠리는 자세를 취할 경우 관절과 척추에 통증을 만들고 자세까지 바꾸게 되는 무서운 습관이기도 하다.

전문가들은 “움츠리는 행동은 일시적인 통증부터 심각한 경우에는 기능성 척추측만증으로 까지 이어질 수도 있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이런 행동으로 인해 유발될 수 있는 기능성 척추측만증은 어떤 질환이고 어떻게 치료해야 할까.

기능성 척추측만증은 특발성 척추측만증과 달리 척추를 완전히 펼 수 있어, 정상화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비수술적 교정 치료로 완치 가능한 질병이다. 심하지 않은 경우는 병원에서의 특별한 치료 없이도 지속적 운동 및 바른 자세로 완치가 가능하다.

서울휴재활의학과의 최연진 원장은 “기능성 측만증은 잘못된 자세가 가장 큰 원인으로, 요즘과 같이 추워지는 시기에는 움츠려 드는 자세를 습관적으로 취하게 되면, 척추에 무리를 주어 심하게는 기능성 척추측만증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기능성 척추측만증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운동은 수영, 아쿠아로빅, 벽 짚고 팔굽혀 펴기, 스트레칭, 철봉 등 몸을 늘리면서 힘을 가할 수 있는 운동이며 이와 더불어 본인의 휜 척추에 맞는 자세법을 익혀 이를 일상동작에 적용한다면 충분히 좋아질 수 있는 질병”이라고 덧붙였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