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 왜 나왔나 했더니…척추가 원인

가정주부 김모씨(52)는 조금씩 나오는 뱃살 때문에 고민이 많았다. 초기에는 나잇살 때문에 배가 나오는 것이라 생각했다. 그러나 허리까지 아파오자 병원을 찾은 김 씨는 척추전만증 진단을 받고 체형 교정 치료를 권유받았다.

배가 나온 이유는 살 때문이 아니라 허리가 앞으로 휘었기 때문이었다. 척추전만증은 겉으로 보기에 복부비만으로 오해를 사기 쉽다. 허리가 앞쪽으로 휘어 편하게 서 있어도 배가 자연스레 앞으로 나오기 때문이다.

척추전만증 환자는 스스로 올바른 자세를 취하고 있다고 여기는 경우가 많다. 허리는 본래 C자형 커브를 이루고 있는데, 상체를 뒤로 젖히는 자세를 취하면 무게중심이 이동하며 편안함을 느끼기 때문이다.

대부분 척추전만증은 X레이 촬영으로 확인가능하다. 다만 휘어짐의 정도는 개인차가 심하고, 개인의 신체적 조건에 따라서도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일정 기울기만으로는 진단이 어려워 반드시 전문의의 검진이 필요하다.

동탄시티병원 박정구 원장은 “서있는 자세에서는 환자 스스로 편안함을 느끼기 때문에 인지가 어렵지만 누웠을 때 허리 통증이 계속된다면 척추전만증을 의심하고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면서 “척추전만증은 운동치료를 통해 대부분 교정이 가능하고, 증상이 심하지 않을 경우 생활습관 개선만으로도 큰 진전을 보인다”고 말했다.

또 “척추전만증처럼 배가 나오고 요통과 함께 다리 저림까지 동반된다면 척추전방전위증을 의심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위쪽의 척추 뼈가 아래 척추 뼈보다 배 쪽으로 밀려나는 질환이다.

뼈가 앞쪽으로 밀려나다보니 척추전만증처럼 자연스레 배불뚝이 체형이 되는 것이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위아래 허리뼈의 연결부가 늘어나면서 다리가 저리는 증상을 동반한다. 또한 엉덩이와 무릎 관절을 연결하는 근육이 긴장하게 돼, 무릎을 편 채 뒤뚱뒤뚱 걷는 비정상적 보행이 나타난다.

척추전만증과 달리 누웠을 때는 통증이 덜하고 일어나 움직일 때 통증이 심해진다. 척추전방전위증은 노화로 인한 퇴행성 전방전위증이 대부분으로 50대 여성에게서 많이 발견된다.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 통계에 의하면 지난해 척추전방전위증 전체 환자의 66.7%가 50대 이상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여성 환자 중 60대가 34.3%로 가장 많았고, 50대와 70대 이상이 각각 29.7%, 28.6%로 뒤를 이었다.

박 원장은 “나이가 들며 척추 뒤쪽의 후관절 주위에 위치한 뼈와 인대가 퇴행성변화로 인해 척추를 단단히 잡아주지 못해 위아래 척추 뼈가 앞뒤로 밀려난다”며 “특히 여성의 경우 근육량이 남성보다 2/3 가량 적고 폐경기를 지나며 여성호르몬 감소로 뼈가 약해져 척추전방전위증에 취약하며 젊은 사람의 경우 척추의 과다한 신전이나 의상에 의해 척추 분리증이 발생 할 수 있으며, 이를 방치하게 되면 척추전방전위증으로 진행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진단은 X레이 촬영으로도 가능하다. 하지만 다리 저림이 심할 경우 척추관협착증 등 다른 병증을 동반했을 가능성이 높아 자기공명영상촬영(MRI)을 해야 한다. 초기에 발견해 증상이 심각하지 않다면 물리치료와 약물치료 등으로 호전될 수 있지만, 증상이 악화된 경우에는 아래위 척추 뼈를 고정해줄 수 있는 척추고정술이 필요하다.

[사진 출처 : 셔터스톡 / Ottochka]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