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기병 유행할 때 달걀 섭취가 도움”

계란 흰자에 풍부한 라이소자임(lysozyme)은 극소량으로도 대표적인 식중독균인 살모넬라균을 제거해 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라이소자임은 계란 등 동물성 식품에서 세균의 증식을 억제하는 역할을 하는 효소로 알려져 있다.

경상대 수의대 이후장 교수팀은 “계란 흰자에 든 라이소자임은 1㎖당 600㎍의 낮은 농도로도 살모넬라균을 죽이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대한수의사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라이소자임은 계란 흰자 단백질의 3.5%를 구성하는 물질이다. 살균효과를 갖고 있어서 사람과 동물의 의약품 뿐만 아니라 다양한 종류의 식품에 보존제로 사용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국내에선 2011-2015년 살모넬라균 식중독 사고가 83건으로 집계돼(환자 3520명), 세균성 식중독 중 병원성 대장균 다음으로 발생 빈도가 높았다. 미국에선 해마다 100만명이 살모넬라 식중독에 걸리고 이중 35만명이 입원하며 400여 명이 숨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전했다.

이와 관련해 강원대 동물생명과학대학 이성기 교수는 “식중독 예방을 위해 라이소자임을 과일, 채소, 고기, 계란 같은 식품에 넣기도 한다”며 “알레르기를 일으키지 않아 유아용 식품에도 첨가한다”고 했다.

라이소자임은 치주염, 구강염 예방 효과가 있어 일부 껌, 가글액, 치약 등에도 들어간다. 포진바이러스, 수두바이러스 등 자체 면역력이 떨어지면 맹위를 떨치는 바이러스에 의한 피부감염의 예방-치료에도 유용하다. 라이소자임이 암의 성장을 억제했다는 연구결과도 제시됐다.

이성기 교수는 “라이소자임이 만성 기관지염, 알레르기가 있는 어린이 부비동염(축농증) 환자의 상태를 호전시켰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있다”며 “서양에서 감기, 독감 등 호흡기 질환이나 식중독이 유행할 때 계란 섭취를 권하는 것은 계란에 풍부한 라이소자임의 항균 효과를 높게 평가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