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 노른자의 오해, “심장병, 뇌졸중과 무관”

계란 섭취가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여 심장병, 뇌졸중 발생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일부의 견해는 사실이 아니라는 주장이 나왔다. 오히려 계란 노른자의 생리활성 단백질은 몸 속의 염증 반응을 낮춘다는 것이다.

대한영양사회 임경숙 회장(수원대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13일 ‘영국의학저널’(BMD, 2013년)에 소개된, 하루 1개 이상의 계란 섭취가 심장병, 뇌졸중 발생에 영향이 없었다는 연구논문을 제시하며 이 같이 밝혔다. 또 다른 학술지인 ‘시나이 마운틴 의학저널’(2007년)에도 주 6개 이상의 계란 섭취가 뇌졸중 위험을 높이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실렸다.

임 교수는 이어 “계란의 루테인, 제아잔틴, 생리활성 단백질은 생체 내 염증반응을 감소시키는 효능이 있다”고 했다. 미국 페어필드대학 생물학과 캐더린 앤더슨 교수가 학술지 ‘뉴트리엔츠’(Nutrients, 2015년)를 통해 “계란 노른자의 생리활성 단백질이 각종 염증지표를 낮춘다”는 논문을 발표했다는 것이다.

‘계란이 혈압을 높인다’는 의혹도 부인했다. 지난해 ‘국제분자과학저널’에 실린 영국 서리대학 건강의학과 나즐린 하웰 교수팀의 연구결과에 근거해서다. 하웰 교수팀은 논문에서 “계란 노른자의 단백질에서 고혈압약 성분인 ACE 억제 펩티드를 분리했다”고 밝혔다.

“계란은 2형 당뇨병 환자는 먹으면 안 된다”는 주장도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올해 미국임상영양학회지에 미국 하버드대학 의대 내과팀이 당뇨병과 계란 관련 논문 12편(총 대상자 21만9979명, 당뇨병 환자 8911명 포함)을 메타분석(meta analysis)한 결과가 실렸는데 ‘계란 섭취와 당뇨병 발생은 관련성이 없다’가 이 논문의 결론이란 것이다.

‘계란 섭취가 인슐린 민감도를 높인다’는 연구논문도 당뇨병 유발 의혹의 반박 자료로 내놓았다. 인슐린 민감도(감수성)가 높아진다는 것은 당뇨병의 ‘씨앗’인 인슐린 저항성이 낮아진다는 의미다. 2013년 ‘메타볼리즘’(Metabolism)엔 대사증후군 환자에게 매일 계란 3개를 12주간 제공했더니 인슐린 민감도가 개선됐다는 미국 코네티컷대학 연구팀의 연구결과를 소개했다.

임 교수는 “계란은 골밀도를 높여준다”면서 한서대 연구팀이 학술지 ‘폐경’(Menopause, 2011년)에 게재된 “동물 실험 결과 계란 노른자의 수용체 펩티드(YPEP)가 골 손실을 줄여 골다공증 치료제로 활용 가능하다”논문을 소개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