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은 느낌’ 물티슈, 가습기살균제 성분 검출

시중에서 판매중인 일부 물티슈 제품에서 가습기살균제에 사용돼 문제가 됐던 물질이 검출돼 충격을 주고 있다. 또 기준치의 4천배가 넘는 일반 세균이 검출된 제품도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서 유통 중인 인체 청결용 물티슈 27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1개 제품에서 CMIT(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과 MIT(메칠이소치아졸리논)이 검출됐다고 8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태광유통(제조사 태광)의 ‘맑은 느낌’ 물티슈로 CMIT 0.0006%, MIT 0.007%가 검출됐다. CMIT/MIT 혼합물은 일부 가습기 살균제에도 사용됐던 물질로 현행 ‘화장품법’상 CMIT-MIT 혼합물은 사용 후 씻어내는 제품에 0.0015% 이하로 사용하는 것 외에는 쓸 수 없다.

몽드드(제조사 태남메디코스)의 ‘몽드드 오리지널 아기물티슈’에서는 기준치(100CFU/g 이하)의 4천배(40만CFU/g)가 넘는 일반 세균이 검출됐다. 몽드드 물티슈는 지난 7월 할인 행사 등을 통해 큰 인기를 누린 제품이다. 현재 몽드드 측은 자발적 리콜을 진행하고 있다고 공지한 상태다.

소비자원은 “물이 주성분인 물티슈의 경우 제조, 유통 중 미생물 증식으로 오염이 생길 수 있다는 점에서 해당 기업의 제품 관리가 미흡했다”고 설명했다. 물티슈 제품은 개봉 후 1-3개월 내에 사용해야 유해 노출을 피할 수 있다. 제품 구입 전에 CMIT-MIT 혼합물 관련 규정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

소비자원은 기준 위반 제품의 자발적 회수 등을 제조-판매업체에 권고했고 해당 기업은 이를 수용해 자발적 회수와 기준 위반 제품 판매 중단을 결정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