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금속 납 조심…ADHD 과잉행동 유발

중금속인 납은 환경독소로 알려져 있다. 납 오염물질은 공기, 흙, 물 등의 자연환경과 주변 제품 가구 등에 널려 있다. 자동차, 공장의 배기가스, 담배, 숯불용 번개탄, 납이 든 페인트로 칠한 벽이나 가구, 일부 수입 완구나 립스틱 등에서도 납은 검출된다.

이런 납이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어린이의 과잉행동을 촉발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미국 미시간대학교 연구팀은 8~17세 사이 어린이 150명을 대상으로 혈중 납 농도를 조사한 결과, ADHD 어린이의 납 농도는 건강한 어린이에 비해 무려 10배인 것으로 확인했다.

연구팀은 조사대상 어린이를 ADHD로 판명된 어린이, 주의력결핍만 두드러진 어린이, 건강한 어린이 등 세 그룹으로 50명씩 구성했다. 조사 결과, ADHD 어린이의 혈중 납 농도는 10~20㎍/㎗(1㎍=0.000001g, 1㎗=0.1ℓ)로 건강한 어린이의 평균 농도 1~2㎍/㎗보다 10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경유독물질인 납은 극소량이어도 뇌의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의 활동을 저해한다. 도파민 기능장애는 ADHD의 주원인으로 잘 알려져 있다.

연구팀의 조엘 니그 교수는 “주의력결핍만 있는 어린이의 혈중 납 농도는 건강한 어린이와 큰 차이가 없다”며 “납이 ADHD 주요증상 가운데 특히 과잉행동과 연관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미량으로도 장애를 촉발하므로, 특히 어린이는 최대한 노출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납은 ADHD뿐만 아니라 우울증, 공황장애, 치매 등 정신질환과 고혈압, 신장병, 노인병 등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납 성분 유해물질을 멀리하고 담배를 끊고 균형 잡힌 음식을 먹어야 혈중 납 농도를 줄일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이런 내용은 미국 건강, 의료 매체 ‘헬스데이뉴스’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