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 나쁘면 잠자리 꺼린다”

 

심장질환 판정을 받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성생활에 소극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심장학회의 앨드류 스탭토 박사는 “환자와 그 배우자가 스스로 조심하려는 심리와 안정을 취하라는 의학적 조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고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연구팀이 영국의 50세 이상 남성 3000명과 여성 3700명을 대상으로 한 이 조사에서, 심장질환 판정을 받은 사람은 각각 남성 376명과 여성 279명이었다. 전체 남성 79%와 여성 55%의 여성은 성적으로 활발한 반면, 지난 4년간 심장질환 판정을 받은 남성 76%와 여성 56%는 지난 1년간 성관계 빈도가 떨어졌다.

이 연구의 주요저자인 심장전문의 앨드류 스탭토 박사는 “심장질환 환자들은 발기에 문제를 겪을 확률이 두 배라는 사실도 드러났는데, 이는 이뇨제 처방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면서 “건강상태를 잘 살펴 심장질환 환자들에게 성생활을 재개하라는 권고도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위치타 주립대학의 일레인 스타인키 연구원은 심장질환 환자의 평균연령이 높은 점을 지적하며 통계상 줄어든 성관계 횟수는 노화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가슴이 아프거나 숨이 가쁜 증상을 느끼면, 환자들은 흔히 성생활에 대해 주저한다는 견해도 덧붙였다. 스타인키 박사는 “환자들의 이런 염려가 일반적임을 알리고, 전문의와 의논해 정상적으로 성생활을 할 수 있는 조언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내용은 영국의 통신사 로이터가 최근 보도했다.

최현중 기자 hjcho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