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 학대-가난, 훗날 암-심장병 위험

 

최근 부모의 학대로 숨진 신원영군 사망사건 등 아동학대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어릴 적 학대와 가난이 어른이 됐을 때 건강문제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 사회학리뷰에 발표된 미국 퍼듀 대학교 연구에 따르면 어린 시절의 학대와 가난 등의 경험이 십여년 후 새로 발병한 건강문제와 연결돼 생각보다 장기적인 영향을 미쳤다.

연구진은 지난 1996년에 25~74세 성인 1700명 이상을 조사한 뒤 10년 뒤인 2006년에 재조사했다. 그 결과, 어릴 적 가난과 잦은 학대가 건강과 생활양식, 사회경제적 지위를 포함한 위험인자를 조정해도 십년 뒤 발병한 암, 심장질환과 같은 병에 연계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난과 학대의 정도는 달라도 부모 모두 일하지 않고 집에 있는 등 어린 시절의 가족 구조도 역할을 했다.

케네스 페라로 교수는 “어린 시절에 심각하게 영향을 받은 사람들은 사회적 조사에 참여할 수 없었기 때문에 어린 시절의 이러한 경험과 훗날 건강 문제 사이의 관계를 밝히기에 불충분할 수 있다”면서 “성인 질환의 초기 기원의 일부를 알아낸 지금, 위험의 사슬을 깨기 위한 더 큰 문제 해결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퍼듀 대학교 연구팀은 이전에도 2천여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해 부모에게 자주 학대를 받았던 아이들의 성인기 암 발병 위험이 높다는 사실을 발표한 바 있다. 이 연구를 보면 학대 정도가 심하고 학대 횟수가 잦을수록 암 발병 위험은 비례해 높아졌다.

여러 연구를 보면 아동학대는 성인이 됐을 때 암과 편두통, 위궤양 등 각종 건강상의 문제는 물론,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자살률 상승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대의대 소아정신건강의학과 이문수 교수는 “아이들은 회복 탄력성 때문에 빠른 시기에 적절한 치료를 하면 회복이 가능하므로 더욱 적절한 치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