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뼉 치며 노래하면 인지-운동 능력 쑥↑

 

어린이 성장과정 맞춤 음악

어린이들에겐 전통적인 클래식 음악보다 손뼉을 치면서 함께 부르는 경쾌한 동요 같은 음악이 인지능력과 운동능력 발달에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스라엘 벤 구리온 대학교 연구팀은 초등학교 1~3학년을 대상으로 한 그룹에는 학교 음악 감상시간에 주로 듣는 교육용 클래식 음악을 들려주고 다른 한 그룹에는 경쾌한 노래를 손뼉을 치며 따라 부르도록 했다. 연구팀은 10주일 뒤 이들의 글쓰기 활동 등을 살피고 인지능력과 운동능력을 평가했다.

그 결과, 손뼉 치며 노래 부르기를 한 아이들은 그렇지 않은 아이들에 비해 다양한 분야의 발달이 더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손뼉 치며 노래 부르기를 많이 한 아이들은 손으로 글씨를 더 잘 쓰고 맞춤법도 더 올바르며 난독증 위험 또한 적었다.

연구팀의 아이디트 술킨 박사는 “손뼉 치며 부르는 노래는 7살 정도에 처음 접했다가 10살이 되면 더 이상 안 부르는데 이 때 함께하는 경쾌한 노래는 어린이들의 성장을 위한 전환점이라고 할 수 있다”며 “손뼉 치며 부르는 노래가 어린이 발달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손뼉 치며 경쾌한 노래를 부르는 것은 어른들에게도 좋은 효과를 볼 수 있게 한다. 손뼉을 치다 보면 뇌를 자극해서 좀 더 기민한 마음자세를 갖게 되며 기분도 나아지기 때문이다. 이런 내용은 의학 뉴스매체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윤진

    네네~잘 알겠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