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심해진 무릎 통증…. 운동이 최선책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발표 자료에 따르면 무릎 관절증 진료 인원은 2009년 235만 명에서 2013년 267만 명으로 5년간 약 32만 명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관절염 환자들은 무더운 여름과 장마철을 겪으면서 통증을 더 심하게 느꼈을 것이다.

장마철에는 기압이 낮아지고 관절 내 압력이 상대적으로 올라가게 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관절 내 활액막(관절의 뼈끝을 싸서 연결하는 막)에 분포된 신경이 자극을 받아 통증을 심화시킨다.

또한 요즘 같은 환절기에는 기온의 변화가 심한데 기온이 낮아지면 관절이 뻣뻣하게 굳는 경직 현상이 더 심해질 수 있다. 이는 뼈와 뼈 사이 마찰을 줄여주는 역할을 하는 활액(관절액)이 굳어 제 기능을 못하기 때문인데, 관절 주위를 비롯한 여러 근육이 뭉쳐지면서 통증을 유발하게 되는 것이다.

동탄시티병원 나상은 원장은 “관절염 통증이 심할 때는 찜질이 도움 되는데 따뜻한 물수건으로 아픈 부위를 찜질해주거나 욕조에 받아 무릎 관절을 담근 채 굽혔다 펴는 운동을 반복하면 통증이 어느 정도 가라앉는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관절이 부어오른 상태에선 온찜질을 피해야 하고 부었을 때는 얼음주머니로 냉찜질을 해줘야 통증과 근육 강직이 완화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관절염 환자는 꾸준한 운동이 필수적인데 외부 활동에 제한을 받게 되면 관절염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따라서 실내에서도 할 수 있는 맨손체조나 실내 자전거, 가벼운 스트레칭 등 운동을 꾸준히 지속하는 것이 좋다. 단 관절에 무리가 가는 위아래로 뛰는 격렬한 운동은 피해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