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이상 대장암 ‘비상’… 환자 90% 차지

 

우리나라 대장암 환자 10명 중 9명은 50대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장암 발생률이 50대 이상에서 증가한다는 지금까지의 연구결과를 뒷받침하는 결과다. 보건의료 분석평가 사이트인 팜스코어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3년도 대장암 환자정보 1만8430건을 심층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12일 밝혔다. 환자정보에는 성별, 연령, 신장, 체중, 최종 암 병기, 입원일수만 기재돼 있고, 민감성 정보는 담겨있지 않았다.

분석결과 전체 대장암 환자의 88.9%가 50대 이상 고령층에 집중됐다. 연령별로는 60대 29.1%, 70대 28.5%, 50대 23.4%, 40대 8.5%, 80대 7.4%의 분포도를 보였다. 팜스코어측은 “초고령인 80대의 대장암 발병률이 40대 보다 낮은 것은 장수할수록 평소 식생활 등 건강관리를 잘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했다.

대장암은 식생활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유전적인 요인도 있지만, 과도한 동물성지방 섭취, 섬유질 섭취 부족, 칼슘이나 비타민 부족, 튀김이나 구운 음식 섭취, 운동부족 등 후천적 요인도 대장암 발병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성별로는 남성 환자가 전체의 59.7%로 여성보다 많았다. 이는 여성보다 사회활동이 활발한 남성의 알코올과 고기 섭취량은 증가하지만, 운동량은 상대적으로 낮은 게 주된 원인으로 풀이된다. 입원일수는 10~19일 사이가 전체의 59.3%로서 가장 많았고, 평균 입원일수는 16일이었다. 암 병기별로는 1기인 경우 9일 이하의 단기 입원이 25.6%였지만, 4기에서는 9일 이하 입원이 9.2%에 불과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