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만든 ‘천연 화장품’ 잘못 썼다간….

 

요즘 천연 원료로 만든 비누나 화장품이 주목을 받고 있다. 보존제가 들어 있지 않은 천연 제품은 왠지 안전할 것 같은 기분이 든다. 과연 그럴까?

소비자가 직접 만드는 천연 원료 화장품도 무조건 안전한 것은 아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최근 위해성 평가를 한 결과 천연 원료 화장품이라도 오히려 피부를 더 자극하고 건강까지 해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부에 맞는 성분은 사람마다 다르며, 이들 천연 제품은 함유량 기준도 없기 때문이다.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거나 과학적으로 어떤 성분인지 정확하지 않은 경우도 있다.

또한 보존제가 없는 경우 보존기간이 짧아지거나 미생물이 번식할 가능성이 커질 수 있다. 식약처는 “보존제나 합성원료 등에 대한 막연한 거부감이나 불안감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했다.

보존제를 넣지 않은 홈메이드 화장품은 냉장보관하거나 일주일 내에 사용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이들 제품은 오히려 불순물이 포함될 가능성도 많아 제조과정에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천연 화장품’이라는 용어도 법적으로 허가된 것이 아니다. 인터넷에서 개인이 판매하는 천연 제품은 안전기준이 없기 때문에 검증되지 않은 정체불명의 물질이 포함돼 건강을 해칠 수도 있다.

살균·보존제나 자외선 차단제, 비듬 및 가려움을 덜어주는 성분 등은 허용량 기준을 초과하지 않으면 안전하다. 사용 전 주의사항을 잘 살펴 사용한도를 넘지 않아야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식약처는 최근 화장품 위해평가를 강화하고 있다. 화장품 성분에 사람이 노출되었을 때 피해가 나타날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하고 예측하는 과정이다. 화장품의 위해 물질은 주로 피부를 통해 몸으로 들어온다. 립스틱처럼 입으로 들어올 수도 있어 다양한 경로를 고려해 위해평가를 수행하고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