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봉이냐? 담뱃값 인상 금연교실 북적

 

정부의 담뱃값 인상 움직임에 보건소 금연클리닉이 북새통이다. 6일 보건복지부가 분석한 지방자치단체 금연클리닉 이용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9월 담뱃값 인상 발표 뒤 9~10월 등록자는 9만1천여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3만1천여명이 늘어 51%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정부 발표 전인 1~8월까지 등록자는 모두 24만5천여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4만5천여명(15%) 감소한 수치였다.

9~10월 등록자가 가장 많이 늘어난 광역단체는 세종(223.4%)시였다. 이어 대전(85.1%), 충남(82.3%), 부산(78.2%), 울산(76.5%)의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하지만 평균(51.9%)보다 증가율이 낮은 곳은 광주(4.4%), 충북(14.4%), 경남(30.7%), 대구(35.1%), 인천(39.7%), 전북(44.8%), 서울(46.3%)이었다.

보건소 금연클리닉을 찾으면 금연보조제를 지원받을 수 있고, 다양한 금연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다. 담뱃값 인상을 염두에 둔 복지부는 올해 120억원이었던 보건소 금연클리닉 지원 예산을 내년에 374억원으로 대폭 확대 편성했다.

복지부는 이와 함께 지역별 흡연자수와 흡연율, 금연클리닉 등록자 수, 금연성공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저소득층 흡연치료, 학교 밖 청소년 금연, 단기금연캠프, 대학생 금연, 여성금연 등 맞춤형 금연 예산도 지원할 예정이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