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크푸드 즐기면 식욕 변화, 절제력 상실


정크푸드, 건강식에 대한 욕구 억제한다

햄버거와 같은 정크푸드를 먹으면 뇌에 지속적인 변화를 초래해 건강에 좋은 음식에 대한 욕구를 파괴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즈대학 연구팀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생쥐 실험결과 정크푸드를 먹은 쥐들은 뚱뚱해졌을 뿐만 아니라 균형잡힌 음식을 먹고싶은 욕구가 억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2주동안 두 그룹의 생쥐들을 상대로 실험을 진행했다. 한 그룹에겐 쥐에게 좋은 건강식단을 제공했고, 다른 그룹에겐 파이와 쿠키, 케이크 등과 같은 음식을 먹도록 했다.

정크푸드를 먹은 생쥐그룹은 필요한 칼로리의 150%를 섭취했다. 또 두 그룹의 생쥐들에겐 마실 것으로 체리와 포도주스도 제공됐다.

그 결과 정크푸드를 먹은 생쥐들은 체중이 10% 가량 증가했고 행동의 변화도 발생했다. 건강한 음식에 대한 흥미를 잃어버렸다는 것.

아울러 연구팀은 생쥐들에게 각각 체리와 포도주스와 연관되는 소리를 가르쳤다. 특정한 소리를 들으면 특정한 주스를 먹도록 훈련시킨 것. 그런데 정크푸드를 먹은 생쥐그룹은 포도주스와 연관된 소리를 들으면 이미 충분한 포도주스를 마셨는데도 또 마셨다. 이는 통제력을 상실했다는 증거라고 연구팀은 전했다.

생쥐들에게 건강한 식단을 제공한 뒤에도 이같은 변화는 한동안 지속되었다고 했다. 연구팀은 포유동물의 두뇌구조는 비슷하기 때문에 인간에게도 이번 실험결과가 적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정크푸드를 먹으면 식욕이 변화되고 절제력을 상실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심리학프론티어 저널(Journal Frontiers in Psychology)’에 실렸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